본문으로 바로가기

[날씨] 서울 폭염경보 강화…체감 35도 안팎 찜통더위

날씨

연합뉴스TV [날씨] 서울 폭염경보 강화…체감 35도 안팎 찜통더위
  • 송고시간 2021-08-04 12:56:39
[날씨] 서울 폭염경보 강화…체감 35도 안팎 찜통더위

[앵커]

서울은 다시 폭염경보로 단계가 강화되며 35도 안팎의 체감더위가 나타나겠습니다.

내륙 곳곳으로는 저녁까지 소나기가 지날텐데요.

자세한 날씨는 기상캐스터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김하윤 캐스터.

[캐스터]

강한 햇볕도 굉장히 뜨겁지만 습도가 높아서 후텁지근합니다.

이 후텁지근한 날씨 속에 불쾌지수 굉장히 높으니까 통풍이 잘되는 옷차림 하시는 게 좋겠습니다.

다시 푹푹 찌는 가마솥더위가 찾아왔습니다.

서울을 포함한 중서부지역 많은 곳들이 폭염경보로 다시 단계가 강화됐습니다.

오늘 낮기온 서울 33도, 강릉 36도, 대구 35도까지 오르겠고요.

습도가 높아 체감온도는 이보다 1~2도가량 더 높겠습니다.

35도 안팎의 푹푹 찌는 무더위 속에 건강 잃지 않도록 건강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오늘도 내륙 곳곳에는 소나기가 지나겠습니다.

오후부터 저녁 사이 강원 영서 남부와 충청 남부 내륙, 남부 내륙과 제주도 곳에 따라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고요.

좁고 강한 비구름대에서 시간당 30mm의 이상의 강한 비를 쏟아내겠습니다.

금요일까지는 체감온도 35도를 넘나들며 매우 덥겠고요.

입추인 토요일에는 전국에 비가 내리겠습니다.

지금까지 날씨 전해드렸습니다.

(김하윤 기상캐스터)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