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李·李 네거티브 공방 갈수록 격화…尹 숨고르기·崔 PK행

정치

연합뉴스TV 李·李 네거티브 공방 갈수록 격화…尹 숨고르기·崔 PK행
  • 송고시간 2021-08-05 12:25:53
李·李 네거티브 공방 갈수록 격화…尹 숨고르기·崔 PK행

[앵커]

어제 더불어민주당 2차 TV토론에서 경선 후보들 사이에 물고 물리는 난타전이 벌어졌는데요.

오늘도 양강인 이재명 후보와 이낙연 후보 간 네거티브 공방이 뜨거워지는 모습입니다.

자세한 소식,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이승국 기자.

[기자]

네, 어제 저녁 TV 토론회에서 치열하게 맞붙었던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주자들은 오늘도 분주한 행보를 이어갑니다.

먼저 그제 '기본주택 100만호 공급' 공약을 발표한 이재명 후보는 경기주택도시공사가 공급한 공공임대주택, 수원 광교원천 행복주택 단지를 찾았습니다.

이 후보는 또 내후년부터 19세에서 29세까지의 청년들에게 연간 100만원의 '청년기본소득'을 지급하겠다는 내용이 담긴 1차 청년 정책공약도 발표했는데요.

경기도에서 시행 중인 대학생 학자금 대출이자 지원 사업을 전국으로 확대하고 수강하는 학점에 비례해 등록금을 납부하는 '학점비례 등록금제'를 추진하겠다는 계획도 내놨습니다.

이낙연 후보는 내일 보수의 텃밭으로 불리는 대구·경북 지역을 찾습니다.

특히 여권 대선주자 지지율 선두를 달리고 있는 이재명 후보 고향인 안동을 첫 방문지로 선택했는데요.

오늘 오전 라디오 인터뷰에서도 이재명 후보의 '기본주택' 공약을 겨냥해 "과장이거나 뭔가 준비가 부족한 것으로 보인다"며 날을 세웠습니다.

정세균, 추미애 후보는 오늘은 별도의 외부 공개 일정 없이 언론 인터뷰를 소화할 예정입니다.

박용진 후보는 대전을 방문해 바이오·헬스와 2차 전지, 미래차 산업 등과 관련한 공약을 발표하고, 김두관 후보는 해병대 2사단을 찾았습니다.

한편 민주당과 정의당, 열린민주당 등 범여권 의원 60여 명은 이번 달 실시 예정인 한미 연합훈련을 연기해야 한다는 내용의 공동 성명을 오후 국회에서 발표할 예정입니다.

[앵커]

야권 대선 주자들 소식도 알아보겠습니다.

정치 선언 후 분주한 행보를 이어왔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오늘부터 휴가에 들어간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야권 대선주자 1위를 기록 중인 국민의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오늘부터 나흘간 여름 휴가를 보냅니다.

윤 전 총장 캠프는 휴가 기간 SNS를 통해 소식을 알릴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무더위 속에서도 다른 주자들은 보폭을 넓히는 모습입니다.

어제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한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오늘과 내일 영남권 표심 공략에 나섭니다.

오늘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을 참배한 최 전 원장은 오후에는 자신의 고향인 진해를 방문합니다.

창원에 있는 국립 3·15 민주묘지를 참배한 뒤, 진해구 당협 당직자들과 간담회를 할 예정입니다.

유승민 전 의원은 민간 부문 육아휴직을 3년으로 확대하고, 임신부터 출산까지 의료비 전액을 국가가 지원하겠다는 내용의 저출산 공약을 내놨습니다.

유 전 의원은 출산·육아의 경제적 부담 완화와 육아에 대한 국가의 책임 강화가 이뤄져야 저출산 문제가 해결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오늘 경기도 과천에 있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찾아 20대 대선 예비후보 등록을 마쳤습니다.

한편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를 연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후반기 법사위원장 자리를 국민의힘이 맡기로 한 원 구성 협상 결과에 대해 "잠정 합의가 아니라 최종 합의였다"고 강조했습니다.

민주당이 당내 일각의 반발 수습 차원에서 후반기 법사위원장 양보 결정을 의원총회에서 재논의하려는 움직임과 관련해 "이 문제를 왈가왈부하는 것은 온당하지 않다"며 일축한 겁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