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00억 가로채 해외도피…20년만에 검거

사회

연합뉴스TV 4,300억 가로채 해외도피…20년만에 검거
  • 송고시간 2021-08-05 12:51:23
4,300억 가로채 해외도피…20년만에 검거

벤처기업 투자금 명목으로 수백 명으로부터 수천억원을 챙긴 투자업체 대표이사가 해외도피 20년 만에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은 중국 공안부와 공조 수사를 벌여 중국 하얼빈에서 52살 A씨를 검거하고 지난 5월 한국으로 송환했습니다.

주중 한국대사관·영사관에 근무하는 경찰 주재관들은 선양 교민들을 상대로 사기 행각을 벌이는 한국인이 있다는 첩보를 입수해 A씨를 검거했습니다.

A씨는 2001년 5~12월 에이스벤처캐피탈 대표이사로 활동하며 수백명으로부터 4,300여억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