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이재명·이낙연, 지역 표밭 다지기…최재형, 박정희 생가 방문

정치

연합뉴스TV 이재명·이낙연, 지역 표밭 다지기…최재형, 박정희 생가 방문
  • 송고시간 2021-08-06 12:17:01
이재명·이낙연, 지역 표밭 다지기…최재형, 박정희 생가 방문

[앵커]

지역으로 향하는 각 대선주자들의 발걸음이 빨라지고 있습니다.

민주당 대선 주자들은 이번 주말 전국 각지에서 표밭 다지기에 나서는데요.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장보경 기자.

[기자]

네, 민주당 대선 경선후보인 이재명 후보는 오늘 공개일정 없이 도정에 집중합니다.

주말 강원, 인천, 충청 방문 준비에도 나설 것으로 보이는데요.

이재명 후보는 현직 지사로 동선에 제약이 있어 지역순회 일정에 주말을 적극 활용하고 있습니다.

오늘 아침엔 백신 2차 접종을 마쳤는데, '지사직 사퇴론'에 대한 질문에 이 후보는 "만약 '대선 경선 완주'와 '도지사 유지' 둘 중 굳이 하나를 선택하라면 도지사직을 사수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낙연 후보는 오늘부터 2박 3일 동안 '보수의 심장'으로 불리는 TK로 갑니다.

특히 첫 방문지로 이재명 후보의 고향인 '안동'을 찾아 눈길을 끌었는데요.

이낙연 후보는 최근 부쩍 지역행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데, 충청, 강원, 호남, 부울경은 물론이고 최근에는 수도권 지역 민심 공략에도 나섰습니다.

정세균 후보도 이번 주말 광주와 영암 일대, 목포와 신안을 찾을 계획을 잡고 있습니다.

그 전에 오늘은 스타트업 기업인들과 간담회를 하며, '경제대통령' 이미지 굳히기에 나섭니다.

박용진 후보도 오늘 전북을 돕니다. 송하진 전북도지사와 차담회를 갖고, 고향인 장수군도 찾아 고향 민심 조준에 들어갑니다.

추미애 후보와 김두관 후보는 방송 출연 일정을 소화하며, 현안에 대한 입장을 뚜렷이 드러낼 예정입니다.

민주당 지도부는 오늘 국회에서 당 상임고문단과 간담회를 갖는데요.

이 자리에서 경선 관리에 대한 조언들이 나올 것으로 전망되는데요.

한편 민주당 지도부는 오늘 후보검증단을 별도로 운영할 계획을 갖고 있지 않다는 점을 재확인했습니다.

[앵커]

야권 상황도 알아보겠습니다.

야권 주자들의 움직임은 어떻습니까?

[기자]

네, 윤석열 전 총장은 오늘 비공개 일정으로 충청 지역을 방문할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 확진자 접촉으로 일정을 취소했습니다.

충남 논산 윤증 고택 등을 방문할 예정이었는데, 지난 2일 국회 본청 방문 시 악수를 나눈 국민의힘 사무처 당직자의 확진 판정으로 일단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자택에서 대기하기로 했습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오늘 경북 구미에 있는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방문하고, 대구 서문시장을 찾는 등 보수 민심 저격에 나서는데요.

최 전 원장은 오늘 아침 라디오에서 "정치인으로 되신 다음에는 발언의 무게가 좀 다르다고 봐야 할 것"이라며 윤 전 총장의 최근 잇단 설화에 대해 우회적으로 비판했습니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오늘 윤석열 전 총장과 최재형 전 원장 모두에 대해 당 일정에 참석을 안 할 거면 왜 입학을 했는지, 간판이 필요해서 대학 가는 학생 같은 느낌이 든다고 비판했는데요.

두 사람이 당이 주관한 쪽방촌 봉사활동 일정과 경선후보 회의에 불참한 것을 꼬집은 겁니다.

5선 중진인 정진석 의원은 SNS에 "당 대선후보 경선의 주인공은 후보들이다, 당 지도부가 아니다"라는 내용의 글을 올렸는데요.

반면 이준석 대표는 SNS에 글을 올려 "정작 후보들이 주목받지 못하면 '대표는 후보 안 띄우고 뭐하냐' 할 분들이 지금와서는 '대표만 보이고 후보들이 안보인다' 이야기하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라고 했습니다.

홍준표 의원은 오늘 대구지역 청년들로 구성된 포럼 행사에 참석해 강연을 하기로 했고요.

유승민 전 의원은 오는 8일부터 부산, 울산, 경남 등을 찾기로 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jangb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