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故손정민 친구, 악플러 273명 경찰에 고소

사회

연합뉴스TV 故손정민 친구, 악플러 273명 경찰에 고소
  • 송고시간 2021-08-06 18:04:40
故손정민 친구, 악플러 273명 경찰에 고소

한강에서 숨진 채 발견된 손정민씨의 친구 A씨 측이 오늘(6일) 자신과 가족을 겨냥한 악성 댓글을 올린 네티즌 수백 명을 경찰에 고소했습니다.

A씨의 법률 대리인은 유튜브 채널 피집사, 신의 한 수 등 일부 동영상에 달린 댓글과 포털뉴스 기사 댓글, 네이버 카페에 일부 게시글을 올린 273명을 정보통신망법상 위반·모욕 등 혐의로 서울 서초경찰서에 고소했습니다.

고소장 제출에 나선 원앤파트너스 양정근 변호사는 "이번 사건은 사이버상에서 벌어진 가족에 대한 집단 린치"라고 말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