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날씨] 내륙 밤까지 소나기…주말 찜통더위 계속

날씨

연합뉴스TV [날씨] 내륙 밤까지 소나기…주말 찜통더위 계속
  • 송고시간 2021-08-06 18:14:56
[날씨] 내륙 밤까지 소나기…주말 찜통더위 계속

[앵커]

내륙 곳곳에 요란한 소나기가 쏟아졌다 잦아들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주말과 휴일도 무더운 날씨 속에 갑작스럽게 비가 쏟아지는 곳들이 있을 텐데요.

자세한 날씨는 기상캐스터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김하윤 캐스터.

[캐스터]

서울의 하늘도 갈수록 구름의 양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지금 내륙 곳곳으로는 아주 강도 강한 소나기가 쏟아지고 있는데요.

퇴근길 갑작스럽게 비를 만날 수 있는 만큼 가방에 우산 잘 챙겨 다니시기 바랍니다.

이렇게 낮 동안 뜨겁게 달궈진 열기가 대기 불안정을 야기하면서 소나기성 비구름대를 발달시키고 있습니다.

내륙 곳곳에 갑작스러운 비가 쏟아지는 곳들이 있고요.

비가 오는 곳들로는 시간당 60mm 안팎의 폭우가 집중되면서 호우 특보가 갈수록 확대 또 강화되고 있습니다.

내일 새벽까지 적게는 5mm에서 많게는 60mm의 비가 내리겠고, 벼락과 강한 바람을 동반해 요란하겠습니다.

오늘은 남부지방의 더위가 상대적으로 심했고요, 특히 영남지역이 펄펄 끓었습니다.

비공식 기록이긴 하지만, 어제에 이어 오늘도 경산 하양읍이 40도에 육박하는 더위를 보이며 전국에서 가장 더웠는데요.

그 밖에도 양산 37.8도, 광양 36.5도로 35도를 웃도는 무더위가 나타났습니다.

주말인 내일은 절기 입추입니다.

가을의 입구라는 뜻이지만 찜통더위는 여전하겠습니다.

토요일과 일요일 모두 35도 안팎의 무더위 속에 소나기가 자주 지나겠습니다.

지금까지 청계천에서 날씨 전해드렸습니다.

(김하윤 기상캐스터)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