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李·李 네거티브 공방 자제…野추격자들, 尹·崔 집중견제

정치

연합뉴스TV 李·李 네거티브 공방 자제…野추격자들, 尹·崔 집중견제
  • 송고시간 2021-08-09 11:21:49
李·李 네거티브 공방 자제…野추격자들, 尹·崔 집중견제

[앵커]

여권의 대선 경선 레이스에서 상호 비방으로 얼룩졌던 네거티브 공방 수위는 일단 잦아든 모양새입니다.

오늘 6명의 예비후보들은 상대 후보에 대한 네거티브는 자제한 채 예정된 일정 소화에 집중하고 있는데요.

자세한 소식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 듣겠습니다.

서형석 기자.

[기자]

네, 이재명 예비후보는 오늘 도지사로서 경기도정 활동에 주력합니다.

조금 전 경기도 반려동물 테마파크 조성부지를 방문한데 이어 오후에는 여주에 공공산후조리원 현장을 찾습니다.

이낙연 예비후보는 한국노총에서 공무원연맹, 교사연맹 등과 차례로 간담회를 하고, 저녁에는 송영길 대표와 만찬회동을 할 예정입니다.

앞서 송 대표가 '원팀' 경선을 강조하며 각 후보들과 차례로 회동을 하겠다고 밝힌 데 따른 것입니다.

'명낙 대전'이라 부를 정도로 첨예했던 이재명, 이낙연 양 후보간 공방은 어제 이재명 후보의 '네거티브 중단' 선언으로 일단 잦아든 모양새인데요.

추미애 예비후보도 조금 전 기자회견을 열고 네거티브 대신 개혁경쟁, 정책경쟁, 미래경쟁으로 나가자며 호응했습니다.

덧붙여 보수 연합과 맞서 열린민주당과 합당을 주장했습니다.

다만 후보간 신경전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낙연 후보는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이재명 후보의 도지사 사퇴 문제와 관련해 "분명한 것은 도정을 뛰어넘는 개인 홍보에 국민의 세금이 들어가고 있다"며 지적했습니다.

호남을 순회 중인 정세균 예비후보도 "네거티브와 검증은 다른 것"이라며 "검증할 부분은 철저하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박용진, 김두관 예비후보는 오늘 각각 충남과 부산을 찾아 지방 행보를 이어갑니다.

[앵커]

이번엔 야당으로 넘어가 보겠습니다.

8월 말 경선 버스 출발을 앞두고 채비를 서두르고 있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휴가 중 코로나19 능동감시 대상자로 분류돼 외부활동을 자제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오늘 오전 다시 코로나19 검사를 받습니다.

결과가 음성으로 나오면 다시 본격적인 공개일정에 나설 텐데요.

휴가 기간 내내 불거진 당행사 보이콧 의혹과 줄세우기 논란 진화에 부심 중입니다.

캠프에서 정무실장을 맡고 있는 신지호 전 의원은 '보이콧'은 와전된 것이라며 당내 경선 후보로 등록을 마치고 나면 당행사에 잘 참여할 것이라 설명했습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오늘 캠프 회의를 언론에 공개했는데요.

캠프에선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후보 시절 특보활동을 했던 사람들이 간첩혐의로 구속돼 수사를 받고 있는 것과 관련해 청와대의 입장을 촉구했습니다.

이들 후보에 대한 당내 추격자들의 견제도 날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라디오 방송에 나와 당내 일고 있는 전현직 의원 줄세우기 논란과 관련해 "줄세워 계파 만들기에만 몰두하는 '동물의 왕국'"이냐며 직격했습니다.

경남 지역을 순회 중인 유승민 전 의원 캠프는 유의동, 김웅 의원 등이 포함된 1차 인선을 발표하며 선대위 출범을 알렸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codealpha@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