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與 TV토론 앞두고 신경전…尹, 이준석과 갈등설 진화

정치

연합뉴스TV 與 TV토론 앞두고 신경전…尹, 이준석과 갈등설 진화
  • 송고시간 2021-08-11 15:02:08
與 TV토론 앞두고 신경전…尹, 이준석과 갈등설 진화

[앵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6명이 오늘 저녁 3차 TV토론회를 갖습니다.

'네거티브 휴전' 선언 이후 첫 토론회인데요.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장보경 기자.

[기자]

네, 오늘 저녁 7시부터 시작될 민주당 대선 경선 3차 TV토론회에서는 통일, 외교 정책 분야를 집중적으로 논의합니다.

한미동맹, 대북관계, 한일관계를 포함해 한미연합훈련을 둘러싼 질의응답도 오갈 전망입니다.

네거티브 휴전 선언 후 처음 치러지는 토론회이기도 한데요.

최근 민주당 대선경선에선 '경선불복론', '윤영찬 의원 협박 메일', '경기지사 사퇴론' 등이 논쟁거리로 떠올랐습니다.

이낙연 캠프 선거대책위원장인 설훈 민주당 의원은 오늘 라디오에서 자신을 향한 '경선불복론' 비판에 "원팀을 안 이룰 이유가 없다"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앞서 한 언론 인터뷰에서 이재명 후보가 본선 후보가 된다면 원팀 장단이 안된다는 발언을 놓고 이재명 캠프 측이 '경선불복론'이라고 비판한 것에 대해 해명한 겁니다.

다만 이재명 후보가 형과 형수에 대해 욕설한 녹음을 들은 분들은 "이 후보의 인성에 대해서 인정할 수 없다고 얘기한다"고 말했습니다.

김두관 후보는 설훈 의원을 향해 날을 세웠습니다.

김 후보는 "본인은 우려를 얘기했는데, 듣기로는 약간 겁박으로 들렸다"면서 공식 사과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이재명 후보의 경기지사직 유지를 둘러싼 후보 간 공방도 진행 상태입니다.

설훈 의원은 "지사직을 이용해 선거운동 하고 있는 게 문제"라고 비판했지만, 추미애 후보는 "지사직 사퇴 문제를 가지고 신경전 벌인다는 것 자체가 쪼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윤영찬 의원 협박 메일'에 대해선 이재명 후보 측은 "어느 쪽 지지자인지 일방적 보도하지 말라"며 관련성에 선을 그었고, 윤 의원은 경찰에 수사 의뢰한 상태입니다.

한편, 박용진 후보는 오늘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바이미식스 대통령이 되겠다는 공약을 발표하며 정책 행보에 주력했습니다.

[앵커]

야권 상황도 살펴보겠습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오늘 국회에서 국민의힘 재선의원들과 간담회를 했다면서요?

[기자]

네, 윤석열 전 총장은 오늘 국회에서 국민의힘 재선 의원들과 만났습니다.

휴가 후 윤 전 총장이 나선 첫 행보인데요.

당내 스킨십을 강화하려는 행보로 해석됩니다.

최근 국민의힘 내부에선 최근 윤석열 전 총장의 지도부 패싱 논란과 당 경선준비위의 권한을 놓고 논쟁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한때 윤 전 총장 측이 경선준비위가 의결한 토론회 불참을 시사하는 등 이준석 대표와 대립각을 세우는 듯한 분위기가 감지됐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친윤계'인 정진석 의원은 오늘 '남을 내리누르는 게 아니라 떠받쳐 올림으로써 힘을 기를 수 있다'는 내용의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발언을 SNS에 올렸습니다.

반면 이준석 대표는 "후보들 곁에 권력욕을 부추기는 하이에나가 아닌 긍정적인 멧돼지와 미어캣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응수했습니다.

윤 전 총장은 일단 오늘 기자들과 만나 "당에서 공식 요청이 오고 캠프에서 이야기가 있으면 적극 검토하겠다"고 답변했습니다.

이 대표와의 갈등설 진화를 시도한 것으로 보이지만, 일각에선 지도부의 요청과 캠프 내부 합의를 거론했다는 점에서 메시지가 분명하지 않다는 해석도 나옵니다.

이 같은 논쟁 속에 유승민 전 의원 측은 "허수아비 경준위를 만들기 위한 움직임으로 느껴질 수 있다"며 경고의 메시지를 냈습니다.

김재원 최고위원이 대권 주자 토론회 개최를 결정한 당 경준위를 비판하자, 지도부 일원인 최고위원이 중립을 지키지 않는다고 비판한 겁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오늘 당내 초선 의원들을 만나 강연을 하고 질문을 받았고요.

유승민 전 의원은 공무원 노동조합총연맹과 정책간담회를 했습니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제주도청에서 퇴임식을 진행했고, 홍준표 의원은 대선캠프 정책 자문그룹 총괄 인선을 공개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jangb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