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2년 만에 영화가 현실로…옥수수밭 '꿈의 구장'서 MLB 경기

스포츠

연합뉴스TV 32년 만에 영화가 현실로…옥수수밭 '꿈의 구장'서 MLB 경기
  • 송고시간 2021-08-12 13:45:58
32년 만에 영화가 현실로…옥수수밭 '꿈의 구장'서 MLB 경기

[앵커]

32년 전에 개봉한 영화 속 이야기가 메이저리그에서 실현됩니다.

시카고 화이트삭스와 뉴욕 양키스는 우리시간으로 내일(13일 8시) 아이오아주 시골 마을에 지어진 '꿈의 구장'에서 진짜 경기를 합니다.

박지은 기자입니다.

[기자]

자신이 가꾸던 광활한 옥수수밭에서 주인 없는 목소리를 듣는 레이.

"야구장을 지으면 그가 올 것이다." 레이가 이 목소리를 따라 야구장을 만들기 시작하자 1919년 월드시리즈 승부조작 사건.

'블랙삭스 스캔들'에 연루됐던 시카고 화이트삭스 선수들이 나타납니다.

1989년에 개봉한 케빈 코스트너의 주연의 영화 '꿈의 구장'의 이야기가 32년 만에 현실이 됐습니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지난해 영화 촬영지인 옥수수밭을 사들여 밭 한가운데 8천석 규모의 임시 야구장을 만들었고 코로나로 인해 1년을 기다린 끝에 시카고 화이트삭스와 뉴욕 양키스가 '꿈의 구장' 경기를 치르게 됐습니다.

<앤드루 히니 / 뉴욕 양키스 투수> "정말 멋질 겁니다. 영화를 봤고 비디오테이프까지 가지고 있어요. 어렸을 때 몇 번을 봤는지 몰라요. 아마도 오늘밤 다시 보지 않을까 싶네요."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공을 들인 '꿈의 구장' 경기는 아이오와주에서 처음 열리는 메이저리그 경기입니다.

영화 촬영지이자 꿈의 구장이 지어진 아이오와주 다이어스빌은 4,300여명이 사는 작은 시골 마을로, 도시 인구보다도 더 많은 팬들이 경기를 보기 위해 꿈의 구장을 찾을 예정입니다.

연합뉴스TV 박지은입니다. (run@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