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해군도 성추행 피해 늑장 대응…2차 가해 의혹도

정치

연합뉴스TV 해군도 성추행 피해 늑장 대응…2차 가해 의혹도
  • 송고시간 2021-08-13 20:02:41
해군도 성추행 피해 늑장 대응…2차 가해 의혹도

[앵커]

공군 성추행 사망 사건이 발생한 지 석 달 만에 해군 부사관이 극단적 선택을 했습니다.

성추행 피해 후 두 달 뒤 정식 신고가 이뤄져 수사가 진행 중이었는데요.

이번에도 군의 늑장 대응과 피해자 보호 소홀, 2차 가해 의혹이 제기됩니다.

신새롬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12일 부대 숙소에서 숨진 채 발견된 해군 중사 A씨.

부대 부임 사흘만인 지난 5월 27일 민간 식당에서 상관인 B 상사로부터 성추행을 당했습니다.

사건 직후 상관에 피해 사실을 알렸지만, 정식 신고는 2달여 뒤에 이뤄졌습니다.

지난 7일 피해자가 부대장 면담을 직접 요청했고, 이틀 뒤 사건을 정식 보고한 뒤 다른 부대로 파견 조치된 겁니다.

무려 75일 동안 가해자와 같은 공간에서 근무한 건데, 외부 노출을 우려해 피해자가 신고를 원하지 않았다는 것이 군 설명입니다.

그러나 가해자와 분리는 별개인 만큼 즉시 분리 조치가 이뤄졌어야 했다는 지적입니다.

결국 공군에 이어 해군도 늑장ㆍ소홀 대응으로 피해자는 아무런 보호 조치를 받지 못한 채 방치된 겁니다.

이런 점에서 사건 이후 피해자가 '정식 보고'를 결심하고 극단적 선택에 내몰리기까지, 부대 내에서 어떤 일이 있었는지가 이번 수사의 핵심이 될 전망입니다.

일각에서는 피해 중사가 생전 부모와 주고받은 카카오톡 메시지 등을 근거로 2차 가해가 있었다는 주장이 나옵니다.

하태경 의원실이 공개한 문자메시지 내용에 따르면, A 중사는 사건 이후 사무실에서 업무상 따돌림을 당했던 것으로 보입니다.

또 사과하겠다던 가해자는 술을 따르는 것을 거부하자 '3년 동안 재수가 없을 것'이라며 악담을 퍼붓고, 조용히 넘어가자는 회유도 있었다는 주장입니다.

지난 5월 숨진 공군 부사관 사망 사건 수사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군 내 성범죄 피해자 보호에 변화는 전혀 없었던 겁니다.

A 중사의 빈소는 대전국군병원에 마련됐으며, 유족 측은 엄정하고 강력한 가해자 처분을 원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연합뉴스TV 신새롬입니다. (romi@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