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뉴스초점] 광복절 앞두고 항일 의미 되새기는 영화 '주목'

문화·연예

연합뉴스TV [뉴스초점] 광복절 앞두고 항일 의미 되새기는 영화 '주목'
  • 송고시간 2021-08-14 14:51:10
[뉴스초점] 광복절 앞두고 항일 의미 되새기는 영화 '주목'
<출연 : 윤성은 영화평론가>

8·15 광복절이 하루 앞으로 다가오면서 광복의 소중한 의미를 되새길 수 있는 영화들이 주목받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한국 대형 영화들이 줄지어 개봉할 예정인데요.

관련 내용 윤성은 영화평론가와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어서 오세요.

<질문 1> 광복절을 앞두고 항일 영화들이 주목받고 있습니다. 특히 일제 강점기 봉오동 전투 영웅 홍범도 장군의 유해가 서거 78년 만에 고국으로 오면서, 이를 영화로 만든 '봉오동 전투'가 다시 주목을 받고 있네요?

<질문 2> 영화 '암살'부터 '밀정'까지, 광복절 특선영화도 안방극장을 찾아오는데요. 먼저 밀정은 실제 벌어졌던 사건인 '황옥 경부 폭탄 사건'을 모티브로 제작됐습니다. 당시 의열단의 진면목을 보여줬다는 평가가 나오는데요?

<질문 3> 전지현·이정재·하정우·조진웅 등 연기력과 스타성 모두 갖춘 국내 최고 배우들이 대거 출연해 열연을 펼친 영화 '암살'은 개봉 당시 천만 관객을 사로잡았는데요. 최동훈 감독에 따르면 영화의 시작은 이름 없는 독립군들의 사진 한 장으로부터 비롯됐다고요?

<질문 4> 영화 '동주'도 빼놓을 수 없는데요. 2016년 2월 17일 개봉한 영화로 이름도, 언어도, 꿈도, 모든 것이 허락되지 않았던 일제 강점기 시대에 평생을 함께한 친구이자 영원한 라이벌이었던 두 사람의 이야기를 담고 있죠?

<질문 5> 이번엔 상영작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모가디슈'에 이어 '싱크홀'이 연이어 올해 한국 영화 오프닝 기록을 경신했습니다. 코로나19 등으로 녹록지 않은 상황 속에서도 보여주는 선전이기에 더욱 의미가 클 것 같은데요?

<질문 6> 영화 '모가디슈'는 올해 개봉한 한국 영화 최초로 200만 관객을 돌파했습니다. 1991년 소말리아의 수도 모가디슈에서 내전으로 인해 고립된 사람들의 생사를 건 탈출을 그렸는데요. 이 영화의 매력, 뭐를 꼽을 수 있을까요?

<질문 7> 영화 '싱크홀'이 개봉과 동시에 일일 박스오피스 1위에 오르며 흥행 배턴을 이어받았습니다. 지난 6일 로카르노 국제 영화제 피아짜 그란데 섹션에 공개된 후 뜨거운 반응과 함께 아시아 13개국에 판매되는 쾌거를 올리기도 했는데, 다른 재난 영화와 어떤 차이점이 있을까요?

<질문 8> '모가디슈'와 '싱크홀'에 이어 여름을 겨냥한 신작 '인질'도 다음 주 관객을 만납니다. 오천만 배우 황정민이 주연을 맡았는데요. 타이트하게 펼쳐지는 탈출극이라고요? 관람 포인트 짚어주시죠.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