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사망한 해군 女중사 부대 상관 구속…강제추행 혐의

정치

연합뉴스TV 사망한 해군 女중사 부대 상관 구속…강제추행 혐의
  • 송고시간 2021-08-14 15:25:02
사망한 해군 女중사 부대 상관 구속…강제추행 혐의

[앵커]

해군 여군 부사관이 성추행 피해 신고 뒤 사망한 사건과 관련해 '성추행' 혐의를 받는 상관이 구속됐습니다.

해군 군사법원이 오늘 구속영장을 발부했는데요.

군 수사당국은 '2차 가해' 여부를 집중 수사할 전망입니다.

지성림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12일 사망한 해군 여중사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A 상사가 구속됐습니다.

해군 보통군사법원은 오늘 오전 A 상사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해 군인 등 강제추행 혐의로 구속 영장을 발부했다고 해군이 밝혔습니다.

피의자는 즉시 해군 2함대사령부 미결수용실에 구속 수감됐습니다.

해군은 "국방부 조사본부와 해군 중앙수사대가 피의자를 구속한 상태에서 이번 사건을 철저히 수사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인천의 한 도서 지역 부대 소속인 A 상사는 지난 5월 27일 민간 식당에서 같은 부대 후임인 여군 중사에게 '손금을 봐주겠다'고 하는 등 신체접촉을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피해자는 사건 직후 상관인 주임상사 1명에게만 피해 사실을 보고했지만 두 달여만인 이달 9일 마음을 바꿔 정식으로 신고했습니다.

수사에 착수한 해군 군사경찰은 지난 11일 A 상사를 입건했고, 그 이튿날 피해자가 숙소에서 숨진 채 발견되자 같은 날 피의자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성추행 직후엔 정식 신고를 원치 않았다던 피해자가 뒤늦게 정식 신고를 결심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2차 가해' 의혹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유족 측은 피해자가 성추행 이후에도 가해자와 분리되지 않은 채 같은 부대에서 근무하면서 A 상사의 따돌림과 업무 배제 등으로 스트레스를 받았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구속 영장이 발부된 만큼 군 당국은 A 상사 등을 상대로 '2차 가해' 여부를 집중적으로 수사할 전망입니다.

유가족은 "가해자에 대해 엄정하고 강력한 처분을 원한다"며 "우리 아이가 마지막 피해자로 남을 수 있도록 재발을 방지해달라"는 입장을 밝혔다고 해군은 전했습니다.

해군은 사망한 여군 중사에 대해 순직을 결정했습니다.

해군은 유가족에게도 순직 결정을 설명했으며 여군 중사는 내일 발인 후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연합뉴스TV 지성림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