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곳곳서 직장 감염 발생…출근길 검사자 발길

사회

연합뉴스TV 곳곳서 직장 감염 발생…출근길 검사자 발길
  • 송고시간 2021-08-18 10:07:06
곳곳서 직장 감염 발생…출근길 검사자 발길

[앵커]

서울 곳곳에서도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혹시나 하는 마음에 코로나 검사를 받기 위해 임시선별진료소를 찾는 시민들의 발걸음도 이어지고 있는데요.

현장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예림 기자.

[기자]

네, 서울 용산역에 마련된 임시선별진료소 앞에 나와있습니다.

이곳 선별진료소는 오전 9시부터 시민들을 받았는데 아침에 비가 계속 내려 평소보다는 한산한 모습입니다.

제 뒤로 보시다시피 이곳 용산역 근처는 회사 건물이 밀집되어 있는데요.

이곳 진료소에는 출근 시간 전 검사를 받으러 온 직장인들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줄을 서 있는 시민들과 얘기를 나눠봤는데요.

증상은 없지만 직장에서 먼저 검사를 받아보라고 권유하거나, 회사 같은 층에서 확진자가 발생해 진료소를 찾았다고 말했습니다.

용산구에서도 곳곳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하고 있는데요.

지난달 말부터 용산구 소재 PC방에서 수십 명의 확진자가 발생했고 직장 내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하기도 했습니다.

[앵커]

김 기자, 최근 직장 등 일상 속 감염이 잇따르고 있는 상황이라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아까 말씀드렸다시피 이곳 용산구에서도 한 직장 내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한 상황인데요.

직원 1명이 지난 12일 최초 확진 후 어제(17일)까지 총 17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역학 조사 결과 직장 내에서 마스크 착용과 손 소독제 비치 등 방역수칙은 지켜졌는데요.

다만 근무자들이 장기간 근무하며 휴게실에서 함께 음식을 먹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앞서 서울 강남구 소재 직장에서도 집단감염이 발생하는 등 직장 내 감염 사례가 꾸준히 발생하고 있는데요.

지난주 신규 집단감염 총 102건 중 사업장, 즉 직장 내 감염은 30건으로 두 번째로 많았습니다.

방역 당국은 직장을 비롯한 모든 실내에서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실내 거리두기를 해달라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지금까지 용산역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lim@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