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제주 주민규…5년 만에 토종 득점왕 도전

스포츠

연합뉴스TV 제주 주민규…5년 만에 토종 득점왕 도전
  • 송고시간 2021-08-20 18:04:34
제주 주민규…5년 만에 토종 득점왕 도전

[앵커]

연습생 출신 제주 주민규가 5년 만에 K리그1 토종 득점왕에 도전하고 있는데요.

가장 강력한 경쟁자인 수원FC의 라스와 이번 주말 '킬러 대결'을 벌입니다.

김종력 기자입니다.

[기자]

날카로운 공간 침투에 이은 침착한 마무리.

주민규는 올 시즌 K리그1에서 가장 무서운 킬러입니다.

21경기에서 13골을 넣어 득점 선두에 올라 있습니다.

수원FC 라스와 골 수는 같지만 출전 경기 수가 적어 1위입니다.

2013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뽑히지 못해 K리그2 고양 Hi FC에서 연습생으로 프로 생활을 시작한 주민규.

2015년 미드필더에서 스트라이커로 변신한 뒤 연습생 성공 신화를 써 왔습니다.

지난 시즌 8골을 넣으며 제주의 승격을 이끈 주민규는 올 시즌에는 2016년 정조국에 이어 5년 만에 K리그1 국내 선수 득점왕에 도전하고 있습니다.

대신고 6년 선배이자 토종 마지막 득점왕이었던 정조국이 올 시즌 코치로 합류한 것은 주민규에게 큰 전환점이 됐습니다.

<주민규 / 제주 유나이티드> "득점할 때 생각이 좀 많은 편이었는데 정조국 코치님 만나면서 심플하게 좀 간결하게 하는 그런 부분들을 배운 거 같아요."

주민규는 득점왕 경쟁자 라스와 이번 주말 맞대결을 벌입니다.

라스는 지난달 25일 울산전에서 혼자 4골을 몰아치는 등 후반기 날카로운 골 감각을 뽐내고 있습니다.

제주와 수원FC 모두 상위 스플릿 진출을 위해 승리가 절실한 상황이라 주민규와 라스의 킬러 대결에 더욱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김종력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