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코로나 극복·청년 지원 확대…600조대 '슈퍼예산' 예고

정치

연합뉴스TV 코로나 극복·청년 지원 확대…600조대 '슈퍼예산' 예고
  • 송고시간 2021-08-24 15:15:11
코로나 극복·청년 지원 확대…600조대 '슈퍼예산' 예고

[앵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내년도 예산안을 논의했습니다.

코로나19 대책, 취약계층, 청년 지원 확대 등에 중점을 뒀는데, 추경까지 포함해 604조7,000억 원인 올해 예산 규모를 넘어설 것으로 보입니다.

이준흠 기자입니다.

[기자]

내년 예산에서 당정이 중점을 둔 점은 코로나19 방역과 피해 소상공인 지원 부분입니다.

먼저, 올해 법제화한 소상공인 손실보상 예산에 1조 8,000억 원을 배정했습니다.

또 병상 확충과 전 국민이 접종 가능한 물량 이상의 백신 확보 예산도 반영하기로 했습니다.

탄소중립경제를 선도하겠다며 내년부터 2조 5,000억 원 규모 기후변화대응기금도 새로 만듭니다.

청년 관련 예산도 늘리기로 했습니다.

중소중견기업 대상 청년채용장려금을 만들고, 연 소득 5,000만 원 이하 청년에 무이자 월세 대출 등 청년종합대책에 20조 원 이상을 투자하기로 했습니다.

병장 월급은 현 61만 원에서 67만 원으로 인상하고, 전역할 때 최대 1,000만 원의 목돈을 쥘 수 있게 사회복귀준비금도 신설키로 했습니다.

올해 본예산 규모는 558조 원, 여기에 두 차례 걸친 추경까지 더하면 604조 7,000억 원에 달하는데, 당정은 이보다 더 큰 규모를 예고했습니다.

<윤호중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추경을 포함한 올해 예산이 604조 7,000억 원인데요. 보다 증가한 규모의 위기극복 예산이 필요하다는 점을 거듭 강조드립니다."

<홍남기 / 경제부총리> "위기극복·경제회복·미래도약, 그 과정에서의 격차 해소를 위한 뒷받침 소요를 최대한 반영하는 차원에서 재정의 확장 기조를 견지하고자 했습니다."

한 달 앞으로 다가온 추석 민생대책도 테이블 위에 올랐습니다.

당정은 성수품 공급을 늘려 장바구니 물가를 낮추고, 명절 소외계층에 대한 기부문화 확산을 위해 세액공제율도 현행보다 5%P 상향하기로 했습니다.

또 추석 전까지 소상공인 희망회복자금 지급률 목표를 90%로 잡았습니다.

정부는 내년 예산안을 다음 주 국무회의 등을 거쳐, 다음 달 3일 국회에 제출할 예정입니다.

연합뉴스TV 이준흠입니다. (humi@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