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공급효과 조기 체감"…민간브랜드 아파트도 사전청약

경제

연합뉴스TV "공급효과 조기 체감"…민간브랜드 아파트도 사전청약
  • 송고시간 2021-08-25 19:30:25
"공급효과 조기 체감"…민간브랜드 아파트도 사전청약

[앵커]

정부가 신규택지의 민간주택에도 사전청약제도를 도입해 2024년까지 10만여 가구를 조기에 공급하기로 했습니다.

공급효과를 빨리 체감하면 당장 집을 사야한다는 실수요자의 불안 심리가 줄어 집값 안정에 도움이 된다는 게 정부의 계산입니다.

이재동 기자입니다.

[기자]

신규택지에서 분양하는 주택을 2~3년 앞서 찜하는 사전청약제도는 그동안 LH 등이 시행하는 공공분양 주택에만 적용됐습니다.

당초 올해와 내년까지 예정돼 있던 사전청약 물량은 6만2천가구.

정부는 이를 신규택지 내 민간사업과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에도 확대 도입해 10만1천 가구 물량을 추가 확보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홍남기 /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하반기 주택공급대책의 체감도를 높이는 것을 최우선과제로 하여 부동산 정책을 관리, 추진해 나갈 계획임을 말씀드립니다."

올해 하반기부터 오는 2024년까지 3기 신도시 부지 등에서 다양한 브랜드와 면적의 아파트가 시세의 60~80% 수준으로 조기 공급돼 부동산 시장 안정에 기여할 것이란 게 정부의 설명입니다.

다만 사전청약에 당첨돼도 실제 입주까지는 빨라야 5년이 걸리는 데다, 민간사업자의 적극적인 참여가 필요하다는 점에서 집값 안정에 도움이 될지는 두고 봐야 한다는 시각이 많습니다.

<김규정 / 한국투자증권 자산승계연구소장> "공공택지의 민간 공급자들이 과연 참여할 것이냐, 도심의 공급자들이 사전청약을 선택할 만큼 인센티브가 주어지느냐 이 부분이 관건이 될 것 같고요."

정부는 2023년까지 모든 공공택지는 계약 6개월 내 사전청약을 하는 조건부로 공급하기로 했습니다.

또 당첨자 이탈 등에 대비해 민간 건설사가 공급한 사전청약 물량의 최대 70%까지는 LH 등이 매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이재동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