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韓도운 아프간인 378명 입국…외교사 첫 인도적 구출

정치

연합뉴스TV 韓도운 아프간인 378명 입국…외교사 첫 인도적 구출
  • 송고시간 2021-08-27 05:37:46
韓도운 아프간인 378명 입국…외교사 첫 인도적 구출

[앵커]

아프가니스탄 특별기여자 378명이 어제(26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습니다.

한국 정부의 아프간 재건사업을 도왔다는 이유로 탈레반의 보복이 우려됐는데 정부의 적극적인 도움으로 한국 땅을 밟았습니다.

서혜림 기자입니다.

[기자]

긴 여정을 거쳐 한국 땅을 밟은 아프간인은 378명.

현지 한국 대사관과 코이카, 바그람 한국병원과 지방재건팀에서 근무한 직원들과 그 가족입니다.

특히 입국 인원 중에는 열 살 이하의 어린이가 절반 가까이 포함돼 있습니다.

신생아를 포함한 영유아만 100여명이고, 여섯살부터 열살까지의 어린이도 80여명에 이릅니다.

<최종문 / 외교부 2차관> "아직 한 달밖에 안된 신생아들도 있는데요. 다행히 크게 건강에는 문제가 없다고 저희가 알고 있습니다."

정부는 이번 이송 작전이 외교사의 첫 '인도적 구출'이라고 밝혔습니다.

한국의 인력과 자산을 투입해 책임있는 국가로서 역할을 다했다는 설명입니다.

또, 카불공항 진입로를 확보하는 데 결정적 역할을 한 미국, 작전을 위한 배후지를 지원해준 파키스탄, 군 수송기의 급유지 역할을 한 태국 등의 협조가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최영삼 / 외교부 대변인> "국제사회와의 긴밀한 소통과 협조 속에서 이루어졌는 바, 이 기회를 빌려 이러한 외교적 협력을 아끼지 않은 우호국들에 사의를 표합니다."

정부가 이번에 이송을 추진한 총 인원은 427명이었습니다.

이들 중 36명은 현지 잔류를 결정하거나 제3국행을 택했습니다.

나머지 391명 중 13명은 수송기의 공간 부족 등으로 이번에 입국하지 못했는데, 주파키스탄 한국 대사관의 보호 하에 휴식을 취하다 뒤이어 이슬라마바드를 출발했습니다.

연합뉴스TV 서혜림입니다.

(hrse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