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검찰, '오세훈 셀프보상 의혹' 서울시 前간부 조사

사회

연합뉴스TV 검찰, '오세훈 셀프보상 의혹' 서울시 前간부 조사
  • 송고시간 2021-09-01 22:17:07
검찰, '오세훈 셀프보상 의혹' 서울시 前간부 조사

검찰이 오세훈 서울시장의 '내곡동 땅' 허위 사실 공표 의혹과 관련해 전직 서울시 간부를 조사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은 지난달 말 김효수 전 서울시 주택국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오 시장 처가 소유의 내곡동 땅이 보금자리주택 지구로 지정된 경위 등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난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운동 과정에서 더불어민주당은 오 시장이 시장으로 재임하던 2009년 내곡동 땅으로 36억 원의 '셀프보상'을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이를 두고 민주당과 국민의힘은 서로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