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밀집수비에 고전한 손흥민 "슈팅 욕심내겠다"

스포츠

연합뉴스TV 밀집수비에 고전한 손흥민 "슈팅 욕심내겠다"
  • 송고시간 2021-09-06 06:36:05
밀집수비에 고전한 손흥민 "슈팅 욕심내겠다"

[앵커]

'벤투호의 캡틴' 손흥민 선수는 이라크와의 월드컵 최종예선 1차전에서 상대 밀집수비에 고전했는데요.

손흥민이 내일(7일) 레바논전에서 해결사 활약을 약속하고 나섰습니다.

박지은 기자입니다.

[기자]

이라크와의 월드컵 최종예선 1차전에서 90분 풀타임을 뛴 손흥민이었지만 슈팅은 한 차례 그쳤습니다.

직접 해결하기 보다는 동료에게 찬스를 만들어 주는 도우미 역할에 주력했습니다.

<손흥민 / 축구대표팀 주장> "(슈팅을) 안 때리려고 안 때리는 건 아닌 거 같아요. 제가 상황을 읽었을 때 수비수들이 너무 많아서 때려도 의미없는 슈팅이 나오지 않을까 라는 생각을 해서 더 좋은 위치의 선수들을 찾는 거 같은데…"

말 그대로 손흥민은 이라크에 집중 마크를 당했습니다.

공만 잡으면 상대 선수들이 겹겹이 달려들었습니다.

하지만 월드컵 최종예선 두 번째 상대 레바논 역시 크게 다르지 않을 전망입니다.

한국과의 원정승부에서 승점 1점을 목표로 철저히 잠그는 밀집수비를 들고 나올 것이 확실시 됩니다.

<손흥민 / 축구대표팀 주장> "(밀집수비는) 약속된 플레이로 푼다기 보다는 되게 세밀한 플레이가 중요한 것 같아요. 항상 숙제인 거 같아요. 진짜 너무나도 어려운 문제인 거 같고 하지만 그걸 풀어야 하는게 저희들의 숙제이기 때문에…"

밀집수비라는 당면 과제 해결을 위해서는 손흥민의 해결사 활약이 요구됩니다.

손흥민은 지난 6월에도 만났던 레바논과의 월드컵 2차 예선에서 절묘한 코너킥으로 동점골을 도운 데 이어 직접 페널티킥 골을 성공시켜 2-1 역전승을 주도한 바 있습니다.

<손흥민 / 축구대표팀 주장> "팀이 승리를 하려면 골을 넣어야 하기 때문에 조금 더 슈팅을 때리려 (할 거고) 저도 슈팅을 제일 좋아하고 제가 제일 자신 있어 하는 거기 때문에…"

불안하게 출발한 벤투호가 만회를 노리는 최종예선 2차전.

레바논과의 경기는 내일(7일) 수원 월드컵경기장에서 치러집니다.

연합뉴스TV 박지은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