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아프간서 美 철군 후 첫 민항기 이륙…100여명 탑승

세계

연합뉴스TV 아프간서 美 철군 후 첫 민항기 이륙…100여명 탑승
  • 송고시간 2021-09-10 07:10:19
아프간서 美 철군 후 첫 민항기 이륙…100여명 탑승

[앵커]

아프가니스탄에서 미군이 철수한 이후 처음으로 외국인을 태운 항공기가 카불공항에서 이륙했습니다.

미국인 다수를 포함해 100여명의 외국인이 탑승했는데요.

워싱턴 연결해 소식 들어보겠습니다.

이경희 특파원.

[기자]

네, 지난달 31일이 미군이 아프가니스탄에서 철수한 이후 처음으로 민간 항공기를 통한 외국인 대피가 이뤄진 건데요.

카타르 항공 소속 민항기가 미국인 수십명을 포함해 독일·캐나다·헝가리 국적자 등 100여명을 태우고 아프가니스탄 카불 공항을 출발해 카타르 도하에 도착했습니다.

카타르 측은 10일에도 항공편이 운항될 것이라며 정기적인 국제 항공노선이 생기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무틀라크 빈 마제드 알 카흐타니 / 타르 반테러 특사> "처음으로 카불과 도하를 오가는 국제선 항공편이 생길 것입니다. 그것은 상업 항공편 또는 전세 항공편입니다. 뭐라고 부르든 핵심은 카불에서 도하로 그리고 도하에서 각 목적지로 여행하는 승객, 외국인, 그리고 현지인들이 탑승할 것이라는 것입니다."

탑승과정과 이륙 장면은 카타르 국영 알자지라 방송을 통해 생중계됐는데요.

미국 정부도 이 사실을 공식 확인했는데요.

국무부는 카불을 출발한 민간항공기가 도하에 도착했다면서 미국 시민권자와 영주권자 30명 가량을 포함해 100여 명이 비행기에 탑승했고 이들을 포함해 총 211명이 탈레반으로부터 아프간을 떠날 수 있도록 승인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또 가족이 있어 아직 현지에 남아있는 사람들도 대피를 원하면 언제든 대피시키겠다는 입장을 거듭 확인했는데요.

미국은 탈레반이 미국인들의 출국에 협조적이라면서도 이건 미국에 대한 호의가 아니라 약속 이행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앵커]

이번에는 미국의 코로나19 대응 관련 소식도 들어보겠습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델타 변이 확산에 대응하기 위한 보다 강화된 백신 의무화 조치를 내놨다고요?

[기자]

네, 미국은 델타 변이가 확산하며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 수가 15만명대까지 다시 치솟으며 4차 재확산이 지속되고 있는데요.

조 바이든 대통령이 한층 강화된 백신 의무화 조치를 발표했습니다.

우선 대상을 대거 확대했는데요.

직원이 100명 이상인 모든 기업에 대해 직원들에게 백신 접종을 요구하거나 매주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했습니다.

백악관은 이 정책이 미국 노동자의 3분의 2에 해당하는 약 8천만 명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는 전했습니다.

또 의료기관 종사자와 교육 종사자들에게도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기로 했는데요.

모든 연방정부 직원과 계약기관 직원에 대해선 백신 접종 외에 다른 선택지를 아예 없애버렸습니다.

지난 7월 29일 발표 땐 백신을 맞지 않을거면 마스크를 무조건 착용하고 정기적으로 코로나19 검사 등을 받으면 됐지만 이번엔 한발 더 나아가 백신 접종 외에는 선택할 수 없게 한 것입니다.

이런 가운데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장은 하루 약 16만명의 신규 감염자가 나오는 것은 어느 정도도 통제가 되지 않고 있단 뜻이라며 여전히 공중보건의 위기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편안하게 느끼기 시작하려면 하루 만명보다도 한참 아래로 내려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지금까지 워싱턴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