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국민의힘 "박지원 게이트 수사해야"…與 "황당한 물타기"

정치

연합뉴스TV 국민의힘 "박지원 게이트 수사해야"…與 "황당한 물타기"
  • 송고시간 2021-09-12 15:21:01
국민의힘 "박지원 게이트 수사해야"…與 "황당한 물타기"

[앵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으로 대선을 앞둔 정국이 요동치고 있습니다.

윤 전 총장과 국민의힘은 이 사건을 '정치공작'에 이어 '박지원 게이트'로 규정하며 수사를 촉구했는데요.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박초롱 기자.

[기자]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 씨의 등장 이후 윤석열 전 총장 측과 국민의힘은 박지원 국정원장 개입 의혹을 부각시키고 있습니다.

조씨는 '고발 사주 의혹'이 기사화되기 3주 전인 지난달 중순, 박지원 원장을 서울의 한 호텔에서 만났는데요.

오전엔 윤석열 캠프 장제원 총괄실장이 기자회견을 열어 이번 사건을 '박지원 게이트'로 규정하며, 박 원장을 국정원법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야당 유력 대선 후보에 흠집을 내기 위해 국정원이 꾸민 정치공작이라는 주장입니다.

장 실장은 조씨를 박 원장의 '정치적 수양딸'로 칭하기도 했는데요.

특히 두 사람이 만났을 때 제3자가 동석했다는 의혹을 거론하며 "휴대전화를 압수해 문자와 통화기록을 확인하고, 호텔 CCTV·QR코드 기록을 신속히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국민의힘은 한 발 더 나아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박 원장을 해임하라고 촉구했는데요.

오늘 오후 6시엔 '국정원 대선 개입 의혹'에 공동 대처하겠다며 윤석열 전 총장과 최재형 후보가 회동합니다.

당사자인 조씨와 박 원장은 친분이 있어 종종 만나던 사이이며, 고발 사주 의혹에 관해선 얘기를 나누지 않았다고 밝히고 있죠.

민주당은 국민의힘이 '고발 사주 의혹'을 덮으려는 황당한 물타기를 하고 있다는 입장입니다.

한준호 원내대변인은 "정치적 중립성을 생명처럼 여겨야 할 검찰이 법치주의를 와해시키고 특정 정당과 결탁해 국기를 문란케한 사건"이라며 "이것이 국정농단과 다를 게 무엇이냐"고 논평했습니다.

제보자 조성은 씨는 오늘 새벽 SNS에 장문의 글을 올려 입장을 밝혔는데요.

윤 전 총장의 위협적인 태도를 본 뒤 대검 외 수사기관, 즉 공수처에도 자료 제공을 하기로 결심했다고 했습니다.

또 "박지원 원장은 윤 전 총장과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아서 상의할 대상으로 고려하지도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전방위 대응에 나선 국민의힘은 공수처의 김웅 의원실 압수수색 재개에 대비해 비상 대기에 들어간 상태입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긴급기자회견을 열어 김웅 의원실 압수수색은 절차상 명백한 불법이라며, 공수처가 과잉 수사를 한다고 비판했습니다.

[앵커]

더불어민주당은 오늘 오후 대선 경선의 분수령인 1차 국민선거인단 투표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라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64만 명 규모의 1차 국민선거인단 투표 결과는 초반 경선의 최대 승부처로 꼽힙니다.

그렇기 때문에 민주당이 오늘 개표 행사에 '1차 슈퍼위크'라는 이름을 붙였습니다.

어제 대구·경북 순회경선 까진 투표권을 가진 선거인단을 모두 더해도 9만여 명, 실제 투표한 사람은 5만 명 정도였습니다.

그런데 오늘 그 7배가 넘는 64만 명의 선택이 공개되는 겁니다.

200만 명으로 예상되는 전체 선거인단의 3분의 1 규모입니다.

결과에 따라 이재명 후보가 대세론을 완전히 굳힐지, 국회의원직 사퇴의 배수진을 친 이낙연 후보가 추격 발판을 마련할지 가늠할 수 있습니다.

온라인 투표율은 70%를 넘겼는데요.

이렇게 높은 투표율이 누구에게 유리할지 각 후보 캠프의 셈법이 복잡합니다.

오늘은 네 번째 순회경선 지역인 강원지역 투표 결과도 함께 발표하는데요.

오후 3시 30분부터 원주에서 후보들이 합동연설회를 하고, 이후 6시부터 투표 결과를 차례로 발표합니다.

지금까지의 순회 경선에선 이재명 후보가 과반 득표로 3연승을 달렸습니다.

누적 득표율 53.88%로 선두를 지키고 있습니다.

2위는 득표율 28.14%의 이낙연 후보, 3위는 8.69%의 추미애 후보, 4위는 6.24%의 정세균 후보 순입니다.

어제 경선에서 추미애 후보가 3위로 올라섰는데요.

오늘 1차 슈퍼위크 때 어떤 결과가 나올지도 관전 포인트입니다.

지금까지 연합뉴스TV 박초롱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