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정세균, 경선 후보 사퇴…"평당원으로 백의종군"

정치

연합뉴스TV 정세균, 경선 후보 사퇴…"평당원으로 백의종군"
  • 송고시간 2021-09-13 19:55:11
정세균, 경선 후보 사퇴…"평당원으로 백의종군"

[앵커]

더불어민주당의 대권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경선 후보 사퇴를 선언했습니다.

정 전 총리는 평당원으로 돌아가 민주당을 위해 백의종군하겠다며 대권 도전을 멈췄습니다.

백길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정세균 전 총리의 고심이 담긴 경선 사퇴문.

짧지만 처음부터 끝까지 민주당에 대한 애정이 담겼습니다.

<정세균 / 전 국무총리> "저는 이제 평당원으로 돌아가 하나 되는 민주당,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해 백의종군하겠습니다. 고맙습니다. 사랑합니다. 두고두고 갚겠습니다."

6선 의원, 장관, 국회의장, 국무총리, "대통령 빼고 다 해봤다"는 화려한 이력의 정세균 전 총리가 경선 중도 사퇴를 선언했습니다.

지난 4월 16일 국무총리직에서 내려온 뒤 '경제 대통령'을 내걸고 대선 출마를 선언한 정 전 총리는 이재명, 이낙연 후보와 함께 '빅3'로 꼽혔습니다.

예비 경선 단계에서 이광재 의원과 단일화를 이뤄내는 등 당내 든든한 지지기반과 친화력을 바탕으로 레이스를 준비했지만, 실제 경선에서 만족할만한 득표를 얻지는 못했습니다.

특히 1차 슈퍼위크에서의 부진으로 추미애 후보에 밀려 4위로 내려앉은 것이 뼈아팠습니다.

정 전 총리는 슈퍼위크 바로 다음 날 예정된 일정을 모두 취소하고 캠프와 최종 회의를 가진 뒤 레이스를 멈추기로 결정했습니다.

자신의 지지기반이자, 이낙연 후보의 고향이기도 한 호남 경선을 앞두고 사퇴를 결심한 것을 두고 "이낙연 후보를 위한 배려가 아니냐"는 질문이 나왔지만, 자신이 지지하는 것은 "민주당뿐"이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정세균 / 전 국무총리> "저는 민주당을 사랑합니다. 대한민국을 더 사랑합니다. 그래서 저의 결정은 민주당과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해서 한 결정입니다."

앞으로 어떤 역할을 상정하지는 않았다고 밝힌 정 전 총리는 그간 뜻을 함께해온 의원들과 인사를 나눈 뒤 화이팅을 외치며 150일간의 대권 도전 레이스에 마침표를 찍었습니다.

연합뉴스TV 백길현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