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대검, '尹장모' 문건 작성 의혹…"출처 조사"

사회

연합뉴스TV 대검, '尹장모' 문건 작성 의혹…"출처 조사"
  • 송고시간 2021-09-14 19:05:33
대검, '尹장모' 문건 작성 의혹…"출처 조사"

[앵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재직 당시 대검찰청이 장모 최 모 씨 관련 사건에 대응하기 위한 문건을 작성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이 문건의 근거와 출처 등에 대한 조사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김수강 기자입니다.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장모 최 모 씨와 관련된 사건들이 정리된 문서입니다.

최 씨가 연루된 부동산 사기 사건과 요양 병원 사건 등 총 4건의 관계자들, 진행 경과와 처리 결과 등이 담겼습니다.

문건을 공개한 세계일보는 윤 전 총장이 재직 중이던 지난해 3월 대검 내부에서 작성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윤 전 총장의 가족 문제에 대검이 조직적으로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대검 관계자는 실제로 내부에서 문건을 작성했는지, 했다면 어느 부서에서 했는지 등에 대해 파악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다만 문건 내용은 대검이 국회 답변이나 언론 대응을 위해 파악해두는 수준이라며 기본적인 업무에 해당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문건의 근거와 출처 등에 대한 조사가 더 필요하다면서도 '고발 사주 의혹'과 연결 지었습니다.

<박범계 / 법무부 장관> "고발사주 의혹 사건에서 처음부터 의문시했던 여러 가지 정황들, 순간적으로 작성된 것이 아니라 여러 가지의 과정과 절차를 거쳐 작성된 것이 아닌가 하는 의혹의 일정 부분을 반영하는 것은 맞습니다."

한편 대검은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윤 전 총장에게 혐의 적용이 쉽지 않다고 잠정 결론을 내렸다는 언론 보도를 부인하며 여전히 진상조사를 진행 중이라는 입장을 냈습니다.

연합뉴스TV 김수강입니다. (kimsookang@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