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그래픽뉴스] 실내 환기

경제

연합뉴스TV [그래픽뉴스] 실내 환기
  • 송고시간 2021-09-16 17:19:15
[그래픽뉴스] 실내 환기

명절을 앞두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여전히 2천명 안팎을 넘나들고 있죠.

이번 추석에는 가족과 함께하더라도 '어떻게' 하느냐가 중요할 것 같습니다.

이렇게 하면 감염 위험을 4분의 1 이하로 줄일 수 있다고 하는데요.

오늘의 그래픽 뉴스, <실내 환기>입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와 한국과학기술연구원이 33평 정도의 일반 아파트에서 여러 사람이 모일 때를 가정해 시뮬레이션을 진행했습니다.

모임 시간이나 환기 횟수 등 코로나19 감염 위험 간의 관련성을 따져보기 위한 건데요.

먼저 만나는 시간에 따른 감염 위험입니다.

12시간 동안 만나는 경우엔 감염 위험이 60% 수준이었는데요.

4시간으로 줄이니 감염 위험이 35% 수준으로 떨어졌습니다.

친지 등의 집을 방문할 때 최대한 짧게 머무르는 게 좋다는 얘기겠죠.

12시간 동안 만난다고 가정했을 때 환기를 할 때와 하지 않을 때는 어떤 차이가 있었을까요?

창문을 여는 등의 환기를 한 번도 하지 않을 때는 감염 위험이 78%로 나타났는데요.

30분에 한 번씩 환기 시키면 60%로 10분에 한 번씩 하면 42%로 감소했습니다.

올 추석엔 잊지 말고 자주자주 환기를 해야겠는데요.

환기를 자주 시키면서 만나는 시간까지 줄인다면 감염 위험이 더욱 줄어들겠죠.

실험에서 만남 시간을 4시간으로 줄이고 10분에 한 번씩 환기를 시켰더니 감염 위험은 22% 수준으로 뚝 떨어졌습니다.

시간을 더 줄여서 2시간 동안만 만났을 때는 위험 정도가 14%로 더 낮아졌습니다.

명절 때는 아무래도 평소 자주 만나는 사람들보다 오랜만에 만나게 되는 사람들이 많죠.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하는 이유도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오랜만에 만나는 모임을 40% 정도 줄이면 한 달 반 뒤의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을 33% 정도 줄일 수 있는 것으로 분석됐는데요.

모임을 줄이고, 짧게 만나고, 실내에서 만난다면 자주 환기 시키기.

나와 내 가족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올 추석에 꼭 지켜야 할 수칙이겠습니다.

지금까지 그래픽뉴스였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