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中, 미·영·호주 안보협의체 발족에 "냉전사고 버려야"

세계

연합뉴스TV 中, 미·영·호주 안보협의체 발족에 "냉전사고 버려야"
  • 송고시간 2021-09-16 22:42:11
中, 미·영·호주 안보협의체 발족에 "냉전사고 버려야"

[앵커]

미국과 영국, 호주가 대중국 견제를 위한 안보협의체 '오커스'를 발족한 데 대해 중국은 냉전적 사고를 버리라며 강력 반발했습니다.

대중국 견제를 위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외교 일정이 다음 주 잇따라 예정된 가운데, 미중 갈등은 더욱 첨예해질 전망입니다.

베이징 임광빈 특파원입니다.

[기자]

미국과 영국, 호주 3국의 새로운 안보 파트너십 '오커스'는 대중국 견제를 위한 미국의 강한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평가됩니다.

3국의 공동성명과 기자회견에서 중국이라는 단어가 단 한마디도 언급되지 않았지만, 중국은 강력 반발하고 있습니다.

중국 외교부 자오리젠 대변인은 '오커스' 발족에 대해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심각하게 훼손하고 군비 경쟁을 심화시킬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호주에 핵잠수함 기술을 수출하기로 한 것에 대해서도 "핵 수출을 지정학적 게임의 도구로 사용하는 것은 매우 무책임한 일"이라고 지적하며 냉전적 사고를 버려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아프가니스탄 철수를 결정하며, 공개적으로 중국 견제에 주력하겠다고 밝힌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중국을 포위하기 위한 숨 가쁜 외교 일정을 소화하고 있습니다.

다음 주 초 백악관에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만나고, 24일에는 일본, 호주, 인도 정상들과 함께 대중국 견제를 위한 안보협의체 쿼드 정상회의도 개최할 예정입니다.

중국은 쿼드 정상회의 개최 소식이 전해진 직후, 미국을 향해 편협한 정치 논리를 버리고 지역 국가와 민심을 존중하라고 지적했습니다.

<자오리젠 / 중국 외교부 대변인(지난 14일)> "폐쇄적이고 배타적이며 다른 나라를 겨냥한 '소집단'은 시대의 흐름에 역행하고, 역내 국가의 바람에도 어긋납니다. 인심을 얻지 못하고, 출구도 없습니다."

미중 정상이 지난주 직접 통화를 하고 현안을 논의했지만, 이견을 좁히기는커녕 대립과 갈등은 더욱 깊어지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연합뉴스TV 임광빈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