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흔들림 없는 대북 인도적 협력 기조…"대화 시급"

정치

연합뉴스TV 흔들림 없는 대북 인도적 협력 기조…"대화 시급"
  • 송고시간 2021-09-17 17:46:53
흔들림 없는 대북 인도적 협력 기조…"대화 시급"

[앵커]

정부가 대북 인도적 협력을 위한 미국 측과의 협의에 계속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북한의 잇단 미사일 발사 시험으로 오히려 대화의 시급성은 더 커졌다는 판단인데, 인도적 협력 구상을 고리로 한 대화 재개 노력을 지속하겠다는 방침입니다.

서혜림 기자입니다.

[기자]

<노규덕 /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지난 14일)> "북한과의 인도적 협력사업에 대해 수석대표 간 협의를 충분히 가졌고요. 이제 실무진 간 기술적 사안에 대해 협의를 남겨두고 있는 상황입니다."

정부가 대북 인도적 협력을 위한 논의에 계속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특히 지난 달 미국 측과 연쇄 대면 회의를 연 데 이어, 이번 주에는 도쿄에서 열린 한미일 회의 등에서도 이 구상을 더욱 구체화했습니다.

그 사이 북한은 장거리 순항미사일과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잇따라 발사하며 찬물을 끼얹었지만, 한미는 흔들림 없이 인도적 협력을 위한 실무진 협의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는, 어떻게든 북한과 일단 대화를 시작해야 한다는 한미 간 공통된 인식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입니다.

실제, 지난 14일 성 김 대표는 한미가 제안하는 대북 인도적 협력이 비핵화 진전과는 별개라는 점을 강조했는데, 이는 '대북 인도적 협력을 지지한다'는 이전의 발언보다 더 적극성을 띤 언급이라는 평가가 나왔습니다.

이런 가운데, 빅터 차 전략국제문제연구소 한국석좌의 워싱턴포스트 기고문도 눈길을 끕니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보좌관을 지낸 차 석좌는 현재로서 위협을 막기 위한 유일한 해결책은 외교라며, 북한 주민을 위한 인도적 지원을 '옵션'으로 거론했습니다.

정부는 한미 협의를 비롯한 관계국과의 논의를 지속한다는 입장입니다.

노 본부장은 중국 측 북핵수석대표와도 조만간 대면 협의를 추진할 방침입니다.

연합뉴스TV 서혜림입니다. (hrse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