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귀성 전 혹시나"…연휴 전날 검사소 발걸음

사회

연합뉴스TV "귀성 전 혹시나"…연휴 전날 검사소 발걸음
  • 송고시간 2021-09-17 19:08:33
"귀성 전 혹시나"…연휴 전날 검사소 발걸음

[앵커]

서울 번화가에 있는 선별검사소에는 귀성길에 오르기 전 진단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코로나19 탓에 귀성을 포기한다는 시민들도 있었습니다.

장효인 기자가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기자]

서울 번화가에 있는 강남역 찾아가는 선별진료소.

검사소가 문을 열자 목에 사원증을 건 직장인들이 삼삼오오 찾아왔습니다.

인근 학원가에 방문한 대학생도 수업 전 짬을 내 선별검사소로 발걸음을 옮깁니다.

최근 수도권의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센 상황에서, 즐거운 고향집 방문이 혹시나 감염 확산으로 이어지진 않을까 걱정되기 때문입니다.

<이미연 / 서울시 광진구> "(고향에) 내려갈 예정입니다. 명절에 내려가기 전에 혹시 모르니까 검사받아보려고 왔어요."

그런가 하면 올해는 귀성을 포기한 시민도 있습니다.

<변인규 / 서울시 구로구> "이번 추석 연휴 동안에 고향에 안 내려갈 생각이고. 왜냐하면 코로나(확산세)가 서울이 무섭고 해서 부모님께서 걱정하셔서 이번에는 좀 쉴 생각입니다."

한국교통연구원 조사에 따르면 이번 연휴 동안 하루 평균 이동량은 작년 추석 대비 약 3.5%, 올해 설보다는 31.5% 늘어날 전망입니다.

여기에 오는 23일까지 거리두기 4단계 지역에서도 예방접종 완료자를 포함해 최대 8인 가족 모임이 허용되는 등 방역 조치가 일시적으로 완화된 상황.

지난 여름휴가 때처럼 인구 이동 경로를 따라 수도권 확산세가 전국으로 번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면서 시민들의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 필요성이 강조되고 있습니다.

방역당국은 백신 접종을 마치거나 진단검사를 받은 후 가능한 최소 인원만 고향을 방문해줄 것을 거듭 당부했습니다.

연합뉴스TV 장효인입니다. (hijang@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