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공항도 북적…"거리두며 연휴 보내요"

사회

연합뉴스TV 공항도 북적…"거리두며 연휴 보내요"
  • 송고시간 2021-09-17 21:59:57
공항도 북적…"거리두며 연휴 보내요"

[앵커]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오늘(17일) 김포공항에도 많은 귀성객들과 여행객들이 몰렸습니다.

시민들은 대체로 방역수칙을 잘 준수하며 공항을 이용했는데요.

곽준영 기자가 현장을 둘러봤습니다.

[기자]

이른 아침부터 공항 주차장에는 빈 공간이 보이지 않습니다.

발권대 앞에는 탑승 수속을 밟기 위한 사람들로 긴 줄이 생겼습니다.

커다란 짐 가방을 끌고 하나둘씩 몰려들어 탑승장도 인산인해를 이룹니다.

오후에는 더욱 많은 사람들이 몰려 탑승장 앞에는 이처럼 긴 줄이 이어져 있습니다.

한 명 한 명 거리두기를 하며 비행기를 타러 이동하고 있습니다.

한때 사람들이 급격히 불어나며 다소 혼잡스러운 상황도 이어졌습니다.

<현장음> "여기 거리두기 지켜주세요. 밑에 거리두기 사인 보시고 선 따라서 지켜주시길 바랍니다."

그래도 연휴를 앞둔 시민들의 표정은 밝았습니다.

오랜만에 가족과 친구들을 만날 생각에,

<정진모 / 서울시 관악구> "지금 부산 가고 있고, 오랜만에 고향 가고 있습니다. 부모님 안 뵌 지 오래돼서 부모님 보고, 친구들도 만날 예정이에요."

느지막한 휴가를 앞두고 모두 기대에 부풀었습니다.

<이예원 / 서울시 서초구> "이번에 여름 휴가를 못 가서 제주도 여행 한번 친구랑 갔다 오려고요. 2박 3일로 잠깐 여행 갔다 오려고 계획 중이에요."

고민 끝에 떠난 여행길, 저마다 코로나로부터 안전한 일정을 계획했습니다.

<양성욱·이수정 / 경기도 고양시·안양시 만안구> "코로나가 심해서 걱정 많이 되긴 했는데 그래도 최대한 사람이 없는 곳을 돌아다니려고 거리두기 잘 이행하면서 다니려고 합니다."

이번 연휴 김포와 제주 등 전국 14개 공항의 예상 이용객은 작년보다 8%가량 늘어난 약 114만 명.

연휴 이후 확산세에 대비해 김포공항에 설치된 '찾아가는 선별진료소'는 오는 30일까지 운영됩니다.

연합뉴스TV 곽준영입니다. (kwak_ka@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