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명절에도 분주한 검사소…"검사받고 고향가요"

사회

연합뉴스TV 명절에도 분주한 검사소…"검사받고 고향가요"
  • 송고시간 2021-09-18 15:28:28
명절에도 분주한 검사소…"검사받고 고향가요"

[앵커]

신규 확진자가 계속 네자릿수를 기록하고 있어 연휴에도 선별검사소에는 많은 시민들의 발걸음이 이어졌습니다.

고향에 가더라도 불안한 마음에 검사를 먼저 받는 시민들이 많다고 하는데요.

임시선별검사소에 취재기자 나가 있습니다. 신현정 기자.

[기자]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임시 선별검사소에 나와 있습니다.

하루 평균 1,500여명이 검사를 받는 곳인데요.

이곳에서 명절 분위기는 찾기 어려웠습니다.

평소처럼 선별검사소가 문을 열기 전부터 많은 시민들이 검사를 받으려 길게 줄을 서기도 했습니다.

검사를 받은 몇몇 시민과 이야기를 나눠봤습니다.

<김태인 / 서울 송파구> "시장 종사자인데 시장에서 코로나가 너무 많이 나와가지고… 추석은 집에서 지내려고요. 왜냐하면 가족들, 집안 사람들하고 영상통화를 요즘에는 할 수 있으니까…"

<황문신 / 경기 하남시> "(고향에는) 월요일쯤 갈 예정이고요. 그래서 내일 검사 확정받고 내려가려고요."

코로나19 확산 이후 연휴기간 가족 모임 등에서 확진된 사례가 몇몇 있었는데요.

방역당국은 조금이라도 의심증상이 나타난다면 진단검사를 받아달라고 재차 당부했습니다.

[앵커]

신 기자, 연휴 기간에는 선별검사소 운영이 어떻게 이뤄지는지도 전해주시죠.

[기자]

네, 연휴기간에도 검사시설은 정상 가동됩니다.

전국적으로 하루 평균 진료소 500여개소가 문을 열고요.

지역별 검사수요와 확진 상황에 따라 탄력적으로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다만 선별검사소별로 검사 및 소독 시간은 각각 다릅니다.

제가 있는 검사소는 연휴 기간에 한해 오후 3시까지 운영됩니다.

검사를 받기 전 지자체 홈페이지에서 운영시간을 미리 확인하는게 좋겠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올림픽공원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hyunspirit@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