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비리 백화점" vs "국민의힘 게이트"…'대장동' 공방 격화

정치

연합뉴스TV "비리 백화점" vs "국민의힘 게이트"…'대장동' 공방 격화
  • 송고시간 2021-09-20 09:12:24
"비리 백화점" vs "국민의힘 게이트"…'대장동' 공방 격화

[앵커]

대장동 특혜 의혹을 둘러싼 정치권의 공방이 연일 거세지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권력형 비리로 얼룩진 비리 백화점'이라며 이재명 민주당 대선 경선후보를 겨냥한 공세를 이어갔고, 이 후보 측은 '돈 냄새'를 맡은 국민의힘 인사들이 관여된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맞섰습니다.

이승국 기자입니다.

[기자]

국민의힘은 이른바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선 후보를 향한 공세 수위를 높였습니다.

<강민국 / 국민의힘 원내대변인> "막대한 공공 이익을 만들었다고 자화자찬했지만, 실상을 들여다보면 권력형 비리, 재판 거래 등으로 얼룩진 비리 백화점이자 전대미문의 부패 사건이다."

국민의힘 경선 주자들도 일제히 강한 어조로 이 후보를 비판했습니다.

홍준표 후보는 "이 사건은 누가 봐도 '이재명 게이트'"라고 주장했고, 최재형 후보는 "국민이 상상하지 못할 단군 이래 최대 특혜사업"이라며 날을 세웠습니다.

원희룡 후보도 "이 후보가 떳떳하면 국정조사든 특검이든 즉시 하자"고 촉구했고, 하태경 후보는 "사건 본질은 이재명 후보의 대국민 사기극"이라고 맹비난했습니다.

이재명 후보 측은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반격에 나섰습니다.

대장동 개발 사업에 이른바 '돈 냄새'를 맡은 국민의힘 전·현직 관계자들이 얽혔다는 사실이 드러나고 있다며,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박주민 / 이재명 캠프 총괄본부장> "대장동 사건은 국민의힘 부패 세력과 토건 세력이 이재명 후보에게 일격을 당하며 부동산 개발 사업권을 빼앗겼다가 금융기관의 외피를 쓰고 다시 나타난 '국힘 게이트'인 것입니다."

특히 이번 사안이 부각되면서 윤석열 국민의힘 경선 예비후보의 '고발사주' 의혹이 덮히고 있는 것에 분노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후보 측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와 윤창현 의원, 장기표 전 경선 후보를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연합뉴스TV 이승국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