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월요일 기준 최다…추석 연휴 방역 비상

경제

연합뉴스TV 월요일 기준 최다…추석 연휴 방역 비상
  • 송고시간 2021-09-21 16:04:46
월요일 기준 최다…추석 연휴 방역 비상

[앵커]

추석 연휴 기간인데도 불구하고 확진자 수가 줄지 않고 있습니다.

오늘은 월요일 자 기준 역대 최고치인 1,700명을 넘었는데요.

추석 연휴 방역에 비상등이 켜졌습니다.

소재형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 하루 새 나온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1,729명입니다.

국내에서 코로나19가 발생한 뒤 월요일 기준으로는 가장 많은 수의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벌써 네 자릿수 확진자는 77일째 이어지고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주말과 휴일에는 검사 건수가 감소해 확진자 수도 줄어드는 경향을 보이는데, 추석 연휴 사흘째인데도 불구하고 확진자 수가 줄지 않고 있는 겁니다.

신규 확진자 중 지역사회 감염은 1,697명이었습니다.

서울이 673명으로 가장 많았고 경기가 499명 등 수도권 비율이 76.7%에 달했습니다.

비수도권에서는 대구 46명, 부산과 충남 각각 44명, 대전 43명의 확진자가 나오는 등 전국 모든 시도에서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확산세가 계속 이어지면서 위중증 환자는 328명에 달했고, 사망자도 4명 더 늘어 2,413명이 됐습니다.

이처럼 확산세가 잦아들지 않으면서 추석 연휴 이후 수도권 감염이 전국적으로 확산할 우려가 큰 상황입니다.

다만, 사망률과 치명률은 주요 국가들보다 여전히 낮은 상황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100만 명당 주간 사망자는 1명으로 여전히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고, 누적 치명률도 0.8%로 이스라엘 다음으로 낮았습니다.

한편, 방역당국은 어제 하루 2만1천여 명이 1차 접종을 받아 누적 3,652만여 명, 전체 인구의 71.1%가 1차 접종을 마쳤다고 밝혔습니다.

접종을 모두 마친 사람은 2,218만여 명으로 접종률은 43.2%를 보였습니다.

연합뉴스TV 소재형입니다. (sojay@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