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시진핑 "소그룹 지양해야"…美 주도 '오커스' 비판

세계

연합뉴스TV 시진핑 "소그룹 지양해야"…美 주도 '오커스' 비판
  • 송고시간 2021-09-22 15:28:10
시진핑 "소그룹 지양해야"…美 주도 '오커스' 비판

[앵커]

화상을 통해 유엔 총회 연설에 나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최근 출범한 미국 주도의 안보협의체 '오커스'를 우회적으로 비판했습니다.

"소그룹과 제로섬 게임을 지양해야 한다"며 사실상 미국을 향해 대중국 압박 기조 전환을 촉구했습니다.

베이징 임광빈 특파원입니다.

[기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유엔 총회 연설 내내 '미국'이라는 단어를 사용하지 않았지만, 사실상 바이든 미국 행정부를 견제했습니다.

<시진핑 / 중국 국가주석> "우리는 평화와 함께 인류의 공통 가치인 공평, 정의, 민주, 자유를 발전시켜야 합니다, 소집단과 제로섬 게임을 지양해야 합니다."

미국이 '쿼드'를 정상회의급으로 격상한 데 이어 영국, 호주와 더불어 '오커스'를 결성하며, 반중국 전선을 강화한 것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풀이됩니다.

아프가니스탄 사태를 두고도 미국을 에둘러 비판했습니다.

<시진핑 / 중국 국가주석> "최근 국제정세의 전개 과정을 보면, 외부의 군사적 개입과 민주 개조가 큰 피해를 일으킬 수 있다는 것을 다시 한번 보여줬습니다."

시 주석은 그러면서 "중국은 절대 다른 나라를 침략하거나 괴롭히지 않고, 패권을 추구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미국과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코로나19 기원 규명과 관련해서는 전세계와 함께 과학적 기원 규명을 지지하며 정치적인 농간은 결연히 반대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시진핑 주석은 개발도상국의 코로나19 대응과 경제활성화를 위한 경제적 지원과 백신 공급을 약속하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국제사회를 향한 지원 경쟁도 펼쳤습니다.

베이징에서 연합뉴스TV 임광빈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