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野 '대장동' 특검·국조 요구서 제출…與 "수용 불가"

정치

연합뉴스TV 野 '대장동' 특검·국조 요구서 제출…與 "수용 불가"
  • 송고시간 2021-09-23 14:54:58
野 '대장동' 특검·국조 요구서 제출…與 "수용 불가"

[앵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를 둘러싼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이 연일 정치권을 달구고 있습니다.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은 서둘러 진상을 밝히자며 특검법과 국정조사 요구서를 국회에 제출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이승국 기자.

[기자]

네,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은 오늘 오전 이른바 '대장동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 요구서와 특검법을 국회 의안과에 제출했습니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는 "사업 선정 과정과 수익 배분 구조 등이 많은 의혹을 낳고 있다"며 "하루빨리 철저히 진상 규명을 해야 한다"고 밝혔는데요.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추경호 /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 "(이재명 지사가) '단 1원이라도 받았으면 공직 후보 사퇴하겠다'고 한 만큼, 흔쾌히 민주당 의원들이 이 특검 법률안과 국정조사 요구에 동의할 것으로 생각을 합니다."

특검법과 국정조사 요구서 제출에 함께 한 국민의당 권은희 원내대표도 "국회 국정조사로 이 부분을 살펴 다른 지자체로 부패 사업이 확산되는 것을 차단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반면 민주당은 야권의 특검과 국정조사 주장을 정치 공세라고 일축하며 수용 불가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오전 정책조정회의에서 "국민의힘은 민심을 거스르기로 작정한 듯하다"고 비판했는데요.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윤호중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국민의힘의 볼썽사나운 네거티브 공세도 명절 눈살을 찌푸리게 했습니다. 정쟁보다는 민생을 살리는 선의의 경쟁을 하라는 것이 민심임에도 불구하고 여기에 따르지를 않는 것 같습니다."

신현영 원내대변인은 회의 뒤 "불필요한 특검과 국정조사 요구에 응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지 않다"며 받아들일 수 없다는 뜻을 재확인했습니다.

이재명 캠프도 이 사안을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거듭 규정하며, 적극 방어에 나섰습니다.

이재명 후보 측 전재수 의원은 한 라디오 방송에 나와 "이 지사가 단 한 가지라도 비리와 관련돼 있다는 내용이 없다"며 "수사 기관의 수사를 통해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앵커]

여야 모두 대선 경선이 한창인데, 오늘 주자들 움직임도 전해주시죠.

[기자]

네, 먼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선 후보는 오늘 공식 일정이 없습니다.

대장동 의혹 관련 대응책 마련에 집중할 것이란 관측 속에 "악의적 왜곡으로 선거에 개입한 언론의 중범죄에 대해선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글을 자신의 SNS에 올리기도 했습니다.

이낙연 후보는 오늘 경남과 울산을 잇따라 찾아 지역 공약을 발표합니다.

이번 주말 호남 경선에 이어 다음 달 2일 열리는 부산·울산·경남 경선을 겨냥한 행보입니다.

대장동 의혹을 놓고 두 후보 캠프 간 공방전도 격화하는 가운데 호남 경선 투표율이 다소 저조한 것을 두고도 양측은 유불리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모습입니다.

추미애 후보는 진주와 창원에서 당원들과 간담회를 하는 등 경남 표심 잡기에 나서고, 박용진 후보는 전남 나주와 여수, 순천을 돌며 이틀 앞으로 다가온 광주·전남 경선 총력전을 벌입니다.

8명 국민의힘 대선 경선 주자들은 오후 5시 당 선관위가 주관하는 두 번째 TV토론에서 격돌합니다.

오늘 토론회는 주도권을 가진 후보가 상대 후보를 지목해 자유 주제로 질문하는 '주도권 토론' 위주로 진행되는데요.

이른바 '고발사주 의혹' 등을 놓고 주자 간 치열한 공방이 오갈 전망입니다.

국민의힘은 앞으로 네 차례 추가 TV토론을 거친 뒤, 다음 달 8일 2차 컷오프를 통해 후보를 4명으로 압축합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