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어젯밤 9시까지 2,133명 확진…하루 '최다' 예상

경제

연합뉴스TV 어젯밤 9시까지 2,133명 확진…하루 '최다' 예상
  • 송고시간 2021-09-24 07:32:29
어젯밤 9시까지 2,133명 확진…하루 '최다' 예상

[앵커]

추석 연휴가 끝나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급증했습니다.

어제 오후 9시 기준 확진자 수는 2,100명을 넘었는데요.

자정까지 합산한 하루 신규 확진자는 역대 최다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박현우 기자입니다.

[기자]

닷새간의 추석 연휴가 끝나자 전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했습니다.

어제 전국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오후 9시까지 2,133명으로 집계됐습니다.

그제 같은 시간보다 530명 많은 수준인데, 같은 시간대 기준 확진자가 2천명을 넘어선 건 지난달 10일 이후 44일 만입니다.

추석 연휴 이후 검사 건수가 늘면서 확진자가 급증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전체 확진자의 73% 수준인 1,561명이 수도권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서울 893명, 경기 529명, 인천 139명 등 순입니다.

비수도권에선 대구 125명, 충남 75명, 충북 49명 등 모두 572명이 확진됐습니다.

자정까지 집계한 어제 하루 신규 확진자는 2,200에서 2,300명대로 예상됩니다.

자정 기준 확진자 수가 지난달 11일의 2,221명보다 많으면, 국내에서 코로나19 사태 이후 발생한 신규 확진자로는 역대 최다입니다.

그러나 연휴 기간 이동량과 사적모임이 늘어 수도권 중심의 확산세가 점차 전국적 유행으로 번질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방역당국은 추석 연휴 대규모 인구 이동에 따른 여파는 다음 주에 본격화할 것으로 보고 코로나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전문가들 사이에선, 하루 확진자가 적게는 2,300명대, 많게는 3,000명을 넘을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박현우입니다. (hwp@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