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北 "종전선언은 시기상조…美 적대정책 철회 최우선"

정치

연합뉴스TV 北 "종전선언은 시기상조…美 적대정책 철회 최우선"
  • 송고시간 2021-09-24 11:26:08
北 "종전선언은 시기상조…美 적대정책 철회 최우선"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총회 연설에서 '종전선언'을 제안한 데 대해 북한이 공식 반응을 내놨습니다.

아직은 종전을 선언할 때가 아니라며 미국의 대북정책 변화가 최우선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지성림 기자입니다.

[기자]

북한은 오늘 리태성 외무성 부상 명의의 '담화'에서 "종전선언 채택은 시기상조"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북한의 이 같은 공식 반응은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총회 연설에서 종전선언을 제안한 지 이틀 만입니다.

리 부상은 "종전을 가로막는 최대 장애물인 미국의 대북 적대 정책이 남아있는 한 종전선언은 허상에 불과하다"며 "아직은 종전을 선언할 때가 아니라는 것을 입증해주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이어 "종전선언은 현시점에서 미국의 적대 정책을 은폐하기 위한 연막으로 잘못 이용될 수 있다"며 "미국의 이중 기준과 적대 정책 철회는 한반도 정세 안정과 평화 보장에서 최우선 순위"라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리 부상은 "한미동맹이 계속 강화되는 상황에서 종전선언은 오히려 지역의 전략적 균형을 파괴하고 북과 남을 끝이 없는 군비경쟁에 몰아넣는 결과만을 초래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다만 북한은 종전선언의 의미를 완전히 깎아내리지는 않았습니다.

리 부상은 "장기간 지속돼 오고 있는 한반도 정전 상태를 끝낸다는 것을 공개하는 정치적 선언이라는 점에서 상징적인 의미는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종전선언은 "앞으로 평화 보장 체계 수립으로 나가는 데서 한 번은 짚고 넘어가야 할 문제인 것만은 분명하다"고 밝혔습니다.

이처럼 일부 긍정적인 평가를 했다고 해도 북한이 종전선언은 시기상조라고 못 박은 만큼, 종전선언 논의를 시작으로 한반도 교착 국면을 타개하려던 문재인 정부의 구상은 차질이 예상됩니다.

연합뉴스TV 지성림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