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대장동 개발 특혜' 수사 착수…경기남부청 전담

사회

연합뉴스TV '대장동 개발 특혜' 수사 착수…경기남부청 전담
  • 송고시간 2021-09-28 19:13:53
'대장동 개발 특혜' 수사 착수…경기남부청 전담

[앵커]

경찰이 '대장동 특혜 의혹'에 대한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시민단체 고발 사건들을 경기남부청에 배당하고, 기존 내사 사건도 통합해서 들여다보기로 한 건데요.

곧 화천대유 관계사 대표도 소환할 예정입니다.

정다예 기자입니다.

[기자]

경찰이 '대장동 특혜 의혹 사건'을 경기남부청에 배당했습니다.

시민단체 고발로 본격적인 수사가 시작된 건데, 사건은 크게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곽상도 의원 아들의 퇴직금 50억원 수수 의혹으로 나뉩니다.

주요 행위가 이뤄진 장소와, 법인과 주요 관계자의 주소지를 고려했다는 게 경찰 설명입니다.

용산경찰서가 내사 중인 화천대유 관계자들의 횡령, 배임 의혹도 경기남부청으로 넘어갑니다.

다만 수사 연속성을 위해 현재 사건을 조사 중인 경찰관 11명이 수사를 지원할 예정입니다.

화천대유 관계자 중 경찰이 추린 내사 대상자는 총 3명.

앞서 이성문 대표와 대주주 김만배씨가 차례로 참고인 조사를 받았고.

<김만배 / 화천대유 대주주> "성실하게 조사 잘 받았고요, 추후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기로 했습니다."

경찰은 조만간 남은 내사 대상인 화천대유 관계사 천화동인의 관계자도 소환할 예정입니다.

경찰은 천화동인 관계자에게 출석을 요청했다며, 현재 소환 일정을 조율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금융정보분석원, FIU는 이들 3명의 금융거래에 의심쩍은 부분이 있다며 지난 4월 경찰에 통보했습니다.

김만배씨는 장기대여금 명목으로 회사에서 473억을 빌렸고, 이 대표는 다른 경영진과 12억을 대여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이들이 거액의 회삿돈을 빌린 경위를 집중적으로 조사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정다예입니다. (yey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