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어젯밤 9시까지 2,659명…3천명 안팎 전망

경제

연합뉴스TV 어젯밤 9시까지 2,659명…3천명 안팎 전망
  • 송고시간 2021-09-29 07:18:50
어젯밤 9시까지 2,659명…3천명 안팎 전망

[앵커]

어제(28일) 전국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화요일 기준으로 가장 많이 발생했습니다.

주중으로 접어들면서, 확진자가 급증하는 양상인데요.

자정 기준으로 3천명 안팎까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조한대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확진자는 모두 2,659명입니다.

그제 같은 시간 1,916명보다 743명 늘어난 수치인데, 화요일 확진자 수로는 역대 가장 많습니다.

이로써, 지난주 목요일부터 엿새째 요일 기준 최다 확진자 기록이 이어졌습니다.

어젯밤 9시까지 확진자를 지역별로 보면 수도권이 2,020명으로 76%를, 비수도권이 639명으로 24%를 각각 차지했습니다.

시도별로는 서울 1,001명, 경기 865명, 인천 154명, 대구 110명, 경북 88명 등 전국 17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자정까지 집계한 하루 확진자 수는 최소 2,800명대, 많게는 3천명 안팎으로 예상됩니다.

하루 네 자릿수 확진자가 지난 7월 7일 이후 85일째 이어진 가운데, 주요 집단감염 사례를 보면, 서울 강서구의 지인모임과 관련해서 지난 20일 이후 모두 16명의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경기 동두천시 소재 요양원에서 15명, 남양주시 한 요양원에서도 14명이 각각 감염됐습니다.

서울 송파구의 가락농수산물 종합 도매시장 관련 확진자는 26명 추가돼 746명으로 늘었습니다.

대구시 외국인 지인모임과 관련해선 55명이 더 발생해 375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