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이재명 "봉고파직할 것…이준석 "추악한 가면 찢을 것"

정치

연합뉴스TV 이재명 "봉고파직할 것…이준석 "추악한 가면 찢을 것"
  • 송고시간 2021-09-29 15:51:57
이재명 "봉고파직할 것…이준석 "추악한 가면 찢을 것"

[앵커]

대장지구 개발사업 특혜의혹이 연일 정치권을 뒤덮고 있습니다.

오늘도 여야는 서로를 향한 날 선 공방을 이어갔는데요.

국회 연결합니다. 이준흠 기자.

[기자]

네, 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국민의힘에 공개 사과하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곽상도 의원 아들이 화천대유에서 퇴직금 명목으로 50억 원을 받은 사실을 다 알면서도 이재명 후보를 공격하는 건 후안무치라며, 여야 합의로 곽 의원에 대한 제명 처리를 촉구했습니다.

이재명 후보도 '개발이익환수' 법제화 토론회를 찾아 정면 돌파에 나섰습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봉고파직, 김기현 원내대표는 남쪽에 있는 섬에 귀양보내겠다며 날 선 반응을 보였습니다.

반면 국민의힘은 민주당과 이재명 후보를 향해 특검을 수용하라고 맞서고 있습니다.

이준석 대표는 대장동을 직접 찾아 특검 거부자가 첫 번째 의심 대상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자신을 봉고 파직시키겠다는 이재명 후보를 향해서는 "대장동 설계자를 자처하더니 마음이 급해졌냐"며 "추악한 가면을 찢어놓겠다"고 맞받았습니다.

당내 특별조사위원회는 국가수사본부 등을 항의 방문하기도 했습니다.

[앵커]

민주당, 국민의힘 경선 모두 대장동 특혜 의혹으로 파묻힌 모양새군요.

각 당 경선 소식도 전해주시죠.

[기자]

네, 민주당은 이번 주 제주와 부산·울산·경남, 인천까지 세 곳의 지역 순회 경선과 더불어 2차 슈퍼위크 결과를 공개하는데, 오늘부터 온라인 투표가 시작됩니다.

이번 주에 투표함을 여는 선거인단 수가 모두 합쳐 60만 명에 달하는 만큼 이재명 후보가 본선에 직행할지, 아니면 이낙연 후보가 결선 투표 가능성에 불을 지필지가 사실상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재명 후보는 개발이익환수 토론회 참석 뒤 도정에 복귀했고, 이낙연 후보는 인천 지역을 돌며 바닥 민심을 훑었습니다.

"대장동 게이트로 기득권 세력이 감춰온 부정부패의 카르텔이 드러나고 있다며 합동특별수사본부 설치를 재차 촉구하기도 했는데요.

캠프 소속 의원들은 객관적으로 불리한 상황은 맞지만 흐름이 바뀌고 있다며, 결선 투표로 보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국민의힘 주자들 사이에서는 윤석열 예비후보의 부친 부동산 논란이 불거졌습니다.

화천대유 최대 주주인 김만배씨의 친누나가, 2019년 윤 후보 부친의 부동산을 19억 원에 매입했다는 내용인데요.

홍준표 후보는 "유력 검찰총장 후보의 부친 집도 사 주는 이상한 행각의 연속이라며 특검을 주장했고, 유승민 후보 측은 "윤석열 본인이 화천대유 김만배 법조 카르텔의 동조자"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윤 후보 측은 관련 계약서를 공개하며, 거래자가 누군지 모르고 계약한 것이 전부라며, 해당 의혹을 보도한 인터넷 언론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형사 고발했습니다.

윤 후보는 김만배씨가 법조 출입기자를 오래 해 누군지는 안다면서도, 개인적인 친분은 전혀 없다고 했습니다.

[앵커]

국회 소식도 알아보겠습니다.

앞서 여야는 언론중재법을 그제 처리하겠다고 합의를 했죠.

오전 회동은 빈손이었는데요.

현재 상황은 어떻습니까?

[기자]

네, 오후 4시에 민주당,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다시 한번 만납니다.

조금 전, 각 당은 의원총회를 거쳐 당 소속 의원들에게도 사정을 설명했는데요.

오전에 국회의장 주재로 열린 원내대표 간 회동에서는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했습니다.

오늘 오후 2시에 열릴 예정이었던 본회의도 일단 연기된 상태인데요.

오후 협상 결과에 따라 본회의가 열릴지 말지가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민주당은 최대 쟁점인 징벌적 손해배상 제안에서 손배 규모 '최대 5배' 규정을 없애자는 타협안을 제시했지만, 국민의힘은 '독소조항'을 완전히 들어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기사의 노출을 막는 '열람 차단 청구권'에 대한 이견도 여전한 상황입니다.

민주당은 오늘도 합의에 이르지 못하면 강행 처리하겠다는 방침이지만, 국민의힘은 필리버스터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하겠다고 맞서고 있어, 조금 뒤 협상 결과를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humi@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