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與 "윤석열 게이트"…野 "특검 거부하면 범인"

정치

연합뉴스TV 與 "윤석열 게이트"…野 "특검 거부하면 범인"
  • 송고시간 2021-09-30 14:46:43
與 "윤석열 게이트"…野 "특검 거부하면 범인"

[앵커]

이른바 대장동 의혹을 둘러싼 정치권 공방이 전면전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국회 취재 기자 연결해봅니다.

방현덕 기자, 민주당이 "화천대유 의혹에 연루된 의혹이 있다"며 윤석열 후보에게 사퇴를 촉구했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민주당은 화천대유 관계자가 윤 후보 부친의 연희동 자택을 시세보다 싸게 사들인 의혹 등을 들어 대대적 공세를 폈습니다.

'우연에 불과하다'는 윤 후보 측 해명이 석연치 않다며 수사가 필요하단 겁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우연이 반복되면 필연"이라며 이런 조각들이 모여 '국민의힘 게이트', '윤석열 게이트' 실체가 드러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윤 후보에게 후보직 사퇴와 대국민 사죄를 촉구했습니다.

이재명 후보도 SNS에서 국민의힘을 '토건 투기 부패 세력'이라고 맹비난했고, 캠프 우원식 선대위원장은 "국민의힘이 만물 이재명설로 가짜 뉴스를 퍼뜨리고 있다"며 이 후보 연루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경쟁자 이낙연 후보가 제안한 것처럼 정부 차원의 합동특별수사본부 설치를 주장하며 정면돌파 자신감도 내비쳤습니다.

[앵커]

이에 맞서 국민의힘은 특검을 주장하고 있다고요?

[기자]

국민의힘은 "특검을 거부하는 쪽이 범인"이라며 민주당을 압박했습니다.

이준석 대표는 기자회견을 열고 화천대유 '50억 클럽' 명단에 이재명 후보와 친분있는 인사가 있다며 국면 전환을 시도했습니다.

여권의 집중 공세 대상이 된 곽상도 의원에 대해서도 "해명이 부족하다"며 "조국 수호처럼 '상도 수호'할 생각이 없다"고 선 그었습니다.

윤석열 후보 측도 논평을 통해 대장동 의혹의 핵심 인물인 유동규씨가 이재명 후보의 심복이라고 공세를 폈습니다.

내일부터 3주간 문재인 정부 마지막 국감이 시작되는데요.

이 대장동 논란, 또 윤석열 후보의 고발사주 의혹 등을 놓고 여야가 아직까지 증인 채택 줄다리기를 벌어지는 상황입니다.

[앵커]

잘 알겠습니다.

오늘 여야 대선주자들의 행보도 간단히 소개해주시죠.

[기자]

네, 대선경선 '2차 슈퍼위크' 투표가 진행 중인 가운데, 민주당 주자들은 잠시후 TV토론에서 맞붙는데요.

오늘 이재명, 이낙연 후보 측은 중도 사퇴한 후보들의 무효표 처리를 놓고 공방을 벌였습니다.

이 과정에서 이낙연 후보 측 설훈 공동선대위원장이 경선 불복을 시사하는 발언을 하며 논란이 일었습니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박진 의원의 지지 선언을 받은 뒤 조계종을 예방했고, 홍준표, 유승민 후보는 대구를 찾았습니다.

윤 후보는 전날 유튜브 방송에서 "청약 통장을 모르면 치매 환자"라는 발언을 했다가 치매 환자 비하 논란에 휩싸여 오늘 사과하기도 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