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검찰, 대장동 의혹 '키맨' 유동규 구속영장 청구

사회

연합뉴스TV 검찰, 대장동 의혹 '키맨' 유동규 구속영장 청구
  • 송고시간 2021-10-03 04:47:27
검찰, 대장동 의혹 '키맨' 유동규 구속영장 청구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에 대해 구속 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어제(2일) 유 전 본부장에게 배임 등의 혐의를 적용해 법원에 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유 전 본부장은 대장동 개발 사업 추진 과정에서 시행사 '성남의뜰' 주주 협약서에 초과 이익 환수 조항을 넣지 않아 민간
사업자에 거액이 돌아가게 하고 성남시에 손해를 입힌 혐의를 받습니다.

검찰은 그제(1일) 유 전 본부장을 체포한 뒤 이틀에 걸쳐 조사를 벌여왔습니다.

유 전 본부장의 구속영장 심사는 오늘(3일) 오후에 진행됩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