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남북 연락채널 55일만에 재복원…오전 정상통화

정치

연합뉴스TV 남북 연락채널 55일만에 재복원…오전 정상통화
  • 송고시간 2021-10-04 12:43:19
남북 연락채널 55일만에 재복원…오전 정상통화

[앵커]

북한이 단절했던 남북 통신연락선을 다시 복원했습니다.

오늘(4일) 오전 연락사무소와 군 통신선의 정기통화가 연결된 건데요, 55일 만에 재가동입니다.

신새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남북이 오늘 오전 9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채널을 통해 정상적으로 통화를 진행했다고 통일부가 밝혔습니다.

군통신선 역시 같은 시각 정상통화가 연결됐습니다.

정부는 이번 연락선 재연결로 "한반도 정세 안정과 남북관계 복원을 위한 토대가 마련됐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연락선의 안정적 운영을 통해 조속히 대화를 재개"하고 이를 통해 "남북관계 회복 문제와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실질적 논의를 시작해 진전시켜 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국방부 역시 "동ㆍ서해지구 군통신선을 완전 복구하여 모든 기능을 정상화했다"며, "앞으로 한반도의 실질적 군사적 긴장 완화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북측이 함정 간 국제상선공통망을 활용한 해군 경비함의 시험통신에는 응답하지 않아, 군은 관련 통신을 지속 시도할 예정입니다.

남북 통신선의 복원은 지난 8월, 북한의 일방적인 조치로 단절된 지 약 두 달 만,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북한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로 복원 의사를 밝힌지 닷새만입니다.

북한은 오늘 새벽에 조선중앙통신 보도를 통해 남북간 통신연락선을 오늘 오전 9시부터 복원하겠다고 예고했습니다.

통신선 복구는 장기간 단절됐던 남북 소통의 재개를 뜻하는 것이서 그 의미가 작지 않습니다.

남북의 교류 재개, 또 정부의 종전선언 구상에 디딤돌이 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북측은 통신선 복원을 예고하며, 남측이 역할을 해야한다는 취지의 메시지도 내놓았습니다.

북측은 앞으로의 밝은 앞길을 열어가는 데 선결되어야 할 중대과제를 해결하기 위해 남측이 적극 노력해야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연합뉴스TV 신새롬입니다. (romi@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