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사흘 만에 2천명대…"악화시 하루 5천명도"

경제

연합뉴스TV 사흘 만에 2천명대…"악화시 하루 5천명도"
  • 송고시간 2021-10-06 19:44:46
사흘 만에 2천명대…"악화시 하루 5천명도"

[앵커]

1,000명대로 내려앉았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다시 2,000명대로 올라섰습니다.

이번 주에도 연휴가 있어서 추가 확산 위험성이 높아지고 있죠.

유행이 악화하면 이달 말엔 하루 확진자가 5,000명에 이를 수 있다는 전망도 나왔습니다.

나경렬 기자입니다.

[기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2,028명입니다.

검사 건수가 줄어 이틀째 1,000명대던 일일 확진자 수가 연휴 여파가 반영되면서 사흘 만에 2,000명대로 다시 올라섰습니다.

유행 규모는 수도권과 비수도권에서 동시에 커지고 있습니다.

최근 한 주간 수도권 일평균 확진자 수는 전주 대비 21% 가까이 늘었고, 비수도권도 일주일 만에 일일 환자가 28% 넘게 증가했습니다.

문제는 유행 규모가 지금보다 더 커질 수 있다는 점입니다.

확진자 한 명이 몇 명을 더 감염시키는지 보여주는 감염재생산지수가 1.2로, 4주 연속 증가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한글날 연휴 이동과 접촉이 늘면 추가 확산 위험은 더 높아집니다.

지금의 유행이 악화할 경우, 신규 확진자는 이달 말 5,000명 안팎까지 늘어날 수 있다고 방역당국은 보고 있습니다.

<백종헌 / 국민의힘 의원(복지위)> "질병청에서 수리 모델링한 결과 10월 말에는 4차 유행 지속 시 3,500~4,300명, 유행 악화 시 5,000명까지 예측…"

한편, 접종 대상자가 90만 명인 16~17세 청소년 가운데 하루 사이 19만 명이 예약에 참여해, 20.8%의 예약률을 기록했습니다.

접종 완료 6개월이 지난 60세 이상 고령층의 추가 접종 예약도 진행되고 있는데, 가장 먼저 백신을 접종한 75세 이상 고령층 680명이 예약을 마쳤습니다.

연합뉴스TV 나경렬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