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자막뉴스] 여성집 비번 기억했다가…대낮에 주거침입한 가구 배달원

사회

연합뉴스TV [자막뉴스] 여성집 비번 기억했다가…대낮에 주거침입한 가구 배달원
  • 송고시간 2021-10-07 11:17:31
[자막뉴스] 여성집 비번 기억했다가…대낮에 주거침입한 가구 배달원

한 남성이 다세대 주택 앞에 나타납니다.

공동 현관문 앞을 서성이더니 이내 안으로 들어갑니다.

40대 남성 A씨가 들어간 곳은 30대 여성 B씨가 살고 있는 집입니다.

A씨와 B씨는 서로 모르는 사이.

대낮에 모르는 여성의 집을 자신의 집처럼 들어간 겁니다.

B씨가 놀라 비명을 지르자 A씨는 2분 뒤 건물을 빠져나와 종적을 감췄습니다.

다행히 A씨의 모습이 지자체에서 설치한 CCTV에 일부 잡혔고, 경찰과 공조한 관제센터 직원 30여 명은 사흘 내내 A씨의 동선을 역추적해 A씨의 은신처를 찾았습니다.

경찰이 사건 발생 닷새 뒤 A씨를 붙잡았는데, 알고 보니 B씨와 도보로 5분 거리에 있는 곳에 살고 있었습니다.

A씨는 가구 배달원으로, 지난 6월 말 이사한 B씨가 가구를 들여놓기 위해 알려줬던 비밀번호를 기억해뒀다가 석 달 뒤 다시 찾아가 문을 열었습니다.

경기 시흥경찰서는 A씨를 주거침입 혐의로 입건해 범행 동기와 여죄 등을 파악 중입니다.

피해자의 거주지 인근에 살고 있는 피의자가 현재 불구속 상태에서 수사를 받고 있는 만큼, 경찰은 피해자 신변 보호 차원에서 핫라인을 구축하고 주변 순찰을 강화했습니다.

[취재 : 신현정]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