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신규확진 1,594명…연휴에 단풍철까지 방역 비상

경제

연합뉴스TV 신규확진 1,594명…연휴에 단풍철까지 방역 비상
  • 송고시간 2021-10-10 10:04:43
신규확진 1,594명…연휴에 단풍철까지 방역 비상

[앵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600명 가까이 나왔습니다.

한글날 연휴에 단풍철까지 겹치면서 감염이 확산하지 않을까 우려가 큰 상황인데요.

정부는 방역수칙을 지키면서 되도록 가족끼리, 소규모로 여행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보도국 연결합니다. 나경렬 기자.

[기자]

네, 코로나19 확진자가 1,594명 새로 나왔습니다.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이틀 연속 1,000명대를 보이고 있지만, 이는 검사 건수가 줄어든 연휴 영향에 따른 것으로 확산세가 잡혔다고 보긴 이릅니다.

신규 확진자 중 지역사회 감염자가 1,560명입니다.

여전히 수도권 확산세가 거센데요.

서울 579명, 경기 541명 등 수도권에서 77.8%의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비수도권에선 충북이 72명으로 가장 많았고, 대구 48명, 경북 45명 등 순이었습니다.

위중증 환자는 하루 사이 7명 줄어 모두 377명이 됐고, 사망자는 15명 늘어 누적 2,575명이 됐습니다.

앞으로 확산세가 커질지, 감소세로 돌아설지는 이번 연휴를 어떻게 보내느냐에 따라 결정될 수 있습니다.

방역당국은 특히 단풍철까지 겹친 이번 연휴에 이동량이 크게 늘 것으로 보인다며 우려하고 있는데요.

최근 일상생활 공간에서 확진자와 접촉해 감염된 비중이 50%를 웃돌고 있는 데다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비중도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정부는 가족끼리 소규모로만 여행을 떠날 것과 함께 여행지에서 방역 수칙 준수를 당부했습니다.

한편, 백신 1차 접종률은 77.7%를 보이고 있고, 누적 3천만 명이 넘은 접종 완료자는 하루 사이 10만여 명 늘어 접종 완료율은 59.3%로 높아졌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