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이낙연측 "'무효표 처리' 공식 이의제기"…후유증 예고

정치

연합뉴스TV 이낙연측 "'무효표 처리' 공식 이의제기"…후유증 예고
  • 송고시간 2021-10-11 09:22:07
이낙연측 "'무효표 처리' 공식 이의제기"…후유증 예고

[앵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에서 고배를 든 이낙연 후보 측이 경선의 무효표 처리 방식에 대한 공식 이의제기를 예고했습니다.

중도 사퇴한 후보들이 얻었던 표를 유효투표수에서 제외하는 산정 방식이 잘못됐다는 지적입니다.

이준흠 기자입니다.

[기자]

경선 과정에서 의원직까지 던지며 배수진을 친 이낙연 후보.

'대장동 리스크'를 피해야 한다고 호소했지만.

<이낙연 /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여야를 덮친 대장동 개발비리가 민주당의 앞길에도 그림자를 드리우고 있습니다. 그 수사에 민주당의 운명도 영향받게 돼 있습니다. 민주당의 위기입니다."

경선 초반부터 '대세' 흐름을 탄 이재명 후보를 꺾기엔 역부족이었습니다.

3차 선거인단 투표에서 62% 이상을 기록했지만, 이재명 후보의 과반 득표를 저지하지는 못했습니다.

일단 이낙연 후보는 말을 아꼈습니다.

경선 결과에 승복하느냐는 질문에 답하지 않으며, 곧 입장을 정리해 말하겠다고만 했습니다.

<이낙연 /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저의 정리된 마음은 정리되는대로 말씀드리겠습니다. 차분한 마음으로, 책임 있는 마음으로 기다려 주길 바랍니다."

이후 이낙연 후보 캠프는 긴급회의를 한 뒤, 경선에서 무효표를 처리한 방식에 대해 공식적으로 이의를 제기하기로 했습니다.

중도 사퇴한 후보들이 얻은 표가 전체 유효투표수에서 제외되면서 이재명 후보의 득표율이 더 올랐다는 지적입니다.

이 후보 측은 "이런 무효표 처리 방식이 결선 투표 도입의 취지에 정면으로 반한다는 점을 계속 지적했다"며 "우려했던 상황이 벌어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경선 불복으로 과도하게 해석돼선 안 된다"고 경계했습니다.

당 지도부는 '원 팀' 정신을 강조하고 있지만, 이낙연 후보 측의 문제제기로 적잖은 후유증이 예상됩니다.

연합뉴스TV 이준흠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