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퇴임 앞둔 메르켈, 홀로코스트 박물관서 또 '반성'

세계

연합뉴스TV 퇴임 앞둔 메르켈, 홀로코스트 박물관서 또 '반성'
  • 송고시간 2021-10-11 13:58:43
퇴임 앞둔 메르켈, 홀로코스트 박물관서 또 '반성'

퇴임을 앞두고 이스라엘을 고별 방문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나치의 유대인 대학살, 즉 홀로코스트 이후 독일이 한 약속을 반드시 지키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언론에 따르면 총리 자격으로 8번째이자 퇴임 전 마지막으로 현지시간으로 10일 이스라엘을 방문한 메르켈 총리는 나프탈리 베네트 총리와 면담에서 "독일이 홀로코스트 이후 이스라엘과 한 약속을 지킬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스라엘 각료회의에도 참석해 "홀로코스트는 역사의 모든 국면에서 우리가 책임을 통감하는 사건"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메르켈 총리는 '야드 바솀 홀로코스트 박물관에서는 '영원의 불'을 밝히고 헌화했으며, 머리도 숙였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