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신규 확진 2천명 안팎 예상…100일째 네자릿수

경제

연합뉴스TV 신규 확진 2천명 안팎 예상…100일째 네자릿수
  • 송고시간 2021-10-14 08:58:13
신규 확진 2천명 안팎 예상…100일째 네자릿수

[앵커]

어제(13일)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집계된 코로나19 신규확진자는 1,832명입니다.

오늘(14일)까지 100일 연속 네 자릿수 기록이 세워지는 건데요.

0시 기준 확진자는 2천 명 안팎이 될 전망입니다.

보도국 연결합니다. 최지숙 기자.

[기자]

네, 어제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1,832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전날 같은 시각과 비교해 361명 많은 숫자입니다.

오늘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더 늘어나 2천 명 안팎을 기록할 것으로 보입니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1,488명으로 81.2%를 차지했고, 비수도권이 344명입니다.

서울이 752명으로 가장 많았고, 경기 594명, 인천 142명, 부산·충남 47명, 대구와 경북이 45명 등입니다.

7월 초 시작된 국내 4차 유행이 석 달 넘게 이어지면서, 7월 7일부터 99일 연속 네 자릿수를 기록했고, 오늘로 100일째가 됩니다.

지난 주말과 한글날 연휴 검사 건수가 줄면서 주초 다소 감소했던 신규 확진자는 다시 증가세로 전환됐는데요.

체육시설과 병원, 학원·학교, 직장·사업장 등에서 집단감염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서울 강남구의 한 체육시설에선 학생을 포함해 33명의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왔습니다.

또 서울 강북구 소재 병원에서는 환자와 종사자를 중심으로 19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경기 남양주시의 요양병원에서도 25명이 확진됐습니다.

경기도 안산시의 학원과 관련해서는 학생 16명 등 17명이, 시흥시 고등학교에서도 학생 11명이 감염됐습니다.

정부는 내일(15일) 단계적 일상회복, 이른바 '위드 코로나'를 앞두고 시행되는 마지막 거리두기 조정안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