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美, 이번엔 경찰이 백신 반기…의무화 갈등 계속

세계

연합뉴스TV 美, 이번엔 경찰이 백신 반기…의무화 갈등 계속
  • 송고시간 2021-10-18 17:53:34
美, 이번엔 경찰이 백신 반기…의무화 갈등 계속

[앵커]

미국 보건당국은 백신 미접종자들이 코로나19 5차 재확산의 키를 쥐고 있다며 접종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접종을 강제할 백신 의무화를 둘러싼 갈등은 계속되고 있는데요.

이번에는 경찰이 반기를 들고 나섰습니다.

샌프란시스코에서 정성호 특파원입니다.

[기자]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 알레르기 전염병 연구소장은 아직도 백신을 맞지 않은 미국인들이 5차 유행을 불러올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결국 대유행 종식은 미접종자들이 얼마나 팔을 걷어 올리느냐에 달렸다면서 백신을 맞으면 다가올 핼러윈, 추수감사절, 크리스마스까지 가족과 함께 즐길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조 바이든 대통령도 최근 대국민 연설을 통해 미접종자의 동참이 대유행을 종식시키는 방법이라고 말했습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백신 미접종자가 7월 1억 명에서 6,600만 명으로 줄었습니다. 여전히 받아들일 수 없는 많은 숫자지만 중요한 진전입니다. 그러나 아직 멈출 때가 아닙니다. 우리는 할 일이 더 많이 있습니다."

그러나 미국 곳곳에선 여전히 백신 접종 의무화를 둘러싼 충돌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이번에는 시에 고용된 경찰들이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시카고가 대표적으로, 시장은 경찰을 포함한 모든 공무원에게 10월 중순까지 백신 접종 여부를 보고하도록 하고 접종 증명서를 제출하지 않는 공무원은 무급 행정처분을 받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그러자 양대 경찰노조 가운데 하나인 경찰공제조합은 경찰관들에게 이 지시를 무시하라는 지침을 내렸고 결국 시와 노조 사이 맞소송으로까지 번졌습니다.

볼티모어에서도 경찰노조 위원장이 경찰관들에게 시 당국에 백신 접종 여부를 공개하지 말라고 당부하면서 갈등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캘리포니아와 미시간, 시애틀 등에서도 경찰들의 반발이 이어지면서 인력 부족 문제가 발생할 우려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한편 비영리단체인 '경찰관 사망 추모페이지'에 따르면 작년과 올해 미국에서 코로나19로 숨진 경찰관은 460여 명으로, 사망 원인 1위에 올랐습니다.

업무 중 총격으로 숨진 사례보다 4배 이상 많은 수치입니다.

샌프란시스코에서 연합뉴스 정성호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