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내일 '이재명 국감' 2차전…尹 '전두환 발언' 논란

정치

연합뉴스TV 내일 '이재명 국감' 2차전…尹 '전두환 발언' 논란
  • 송고시간 2021-10-19 17:12:31
내일 '이재명 국감' 2차전…尹 '전두환 발언' 논란

[앵커]

어제 국회 행안위에 이어 내일 국토위의 경기도 국감이 열립니다.

'이재명 국감' 2차전인데요, 여야의 사활을 건 공방이 다시 펼쳐질 전망입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봅니다.

방현덕 기자, 어제 국감에서 이재명 후보 '조폭 연루설'을 주장한 국민의힘 김용판 의원에 대해 민주당이 대대적 공세에 나섰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민주당은 방금 전 김용판 의원을 국회에서 제명해달라며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했습니다.

김용판 의원이 공개한, '이 후보가 조폭과 연관돼있다'는 자술서의 주인 조직원 박모씨에 대해서도 법적 대응을 예고했습니다.

김 의원은 박씨가 이 후보에게 건넨 현금이라며 돈다발 사진을 제시했는데, 몇 시간 후 엉뚱한 사진인 정황이 드러난 바 있죠.

민주당은 김 의원이 면책 특권에 기대서 의정 활동이 아닌 악의적 범죄 행위를 했다고 목소리를 높이는 상황입니다.

당사자 이재명 후보도 SNS에서 국감장을 가짜뉴스 생산장으로 만든 김 의원은 사과하고 의원직을 사퇴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민주당 내부에선 어제 국민의힘의 국감 질의가 맹탕이었다며 '판정승' 평가를 내리는 분위기입니다.

내일 국토위 국감도 별다른 이변이 없지 않겠냐는 말이 나오고 있습니다.

반면에 국민의힘은 이 후보가 어제 국감에서 동문서답과 잡아떼기로 궤변 대행진을 이어갔다며 공세를 폈습니다.

조폭 연루설도 돈다발 사진은 유감이지만 조직원 박씨의 진술서는 신빙성이 있다며 재차 고삐를 죄었고,

이 후보가 야당의 질의에 12차례나 비웃음을 보였다며 '사이코패스' 같은 모습을 보였다는 감정 섞인 비난도 내놨습니다.

하지만 당 내부에선 어제 '한 방'이 없었을 뿐 아니라, 돈다발 사진 등 자책골만 넣었다는 평가가 더 많은 상황입니다.

그런 만큼 국민의힘 국토위원들은 내일 설욕을 하겠다며 오늘 하루 종일 작전 회의를 벌였습니다.

[앵커]

야권 대선 경선 레이스 상황도 보겠습니다.

오늘 윤석열 후보가 내놓은 '전두환 발언'이 논란이 되고 있다는데요.

이게 어떤 내용입니까?

[기자]

네, 윤 후보가 오늘 부산 당원들과 만난 자리에서 내놓은 발언인데요. 직접 들어보시죠.

<윤석열 /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전두환 대통령이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잘못한 부분이 그런 부분이 있지만 그야말로 정치는 잘했다고 얘기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그거는 호남분들도 그런 이야기 하시는 분들이 꽤 있어요."

전두환 정부처럼 각 국정 분야를 전문가에게 맡기고 대통령은 전체 시스템 관리를 하면 된다는 주장을 하다 나온 말인데, 곧바로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당장 홍준표, 유승민 캠프는 "광주 가서 비석 닦는 퍼포먼스는 왜 했냐", "호남까지 들먹이며 전두환 독재 정권을 옹호하냐"며 십자포화를 퍼부었습니다.

윤 후보에게 우호적이던 원희룡 후보도 "천박하고 한심한 지도자 철학"이라고 비난했고, 민주당 이재명 후보도 "석고대죄하라"고 가세했습니다.

윤 후보는 다만 이 같은 논란에 대해 "앞뒤를 다 빼고 비판하는 것"이라며 전두환 정권을 옹호한 게 아니라고 해명했는데요,

내일은 당의 핵심 기반인 대구·경북 지역 합동토론회를 앞두고 여파가 쉽게 가라앉을 수 있을지는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였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