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이재명 "노무현 길 따를 것"…윤석열 '사과사진' 역풍

정치

연합뉴스TV 이재명 "노무현 길 따를 것"…윤석열 '사과사진' 역풍
  • 송고시간 2021-10-22 16:56:58
이재명 "노무현 길 따를 것"…윤석열 '사과사진' 역풍

[앵커]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오늘 봉하마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했습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이 열어준 길을 따라갈 것"이라고 했는데요.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장보경 기자.

[기자]

네, 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 오늘은 호남 일정을 소화 중입니다.

조만간 지사직 사퇴를 앞두고 있는 만큼, 민주당 대선후보로서 최대 지지기반인 호남 챙기기에 들어간 것으로 해석되는데요.

오전엔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찾아 작심한 듯 발언을 쏟아냈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우리의 민주주의는 광주의 피로 만들어진 것"이라며 "광주는 저의 사회적 삶을 새롭게 시작하게 한 사회적 어머니"라고 말했는데요.

최근 '전두환 옹호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윤석열 후보를 향해선 "전두환 이름이 가지는 엄혹함을 전혀 이해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바닥에 설치된 '전두환 돌판'을 밟고, "전두환은 집단학살범", "제발 오래 사셔서 법률 바꿔서라도 처벌받길 기대한다"는 말도 남겼습니다.

이 후보의 오후 행선지는 봉하마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이었습니다.

방명록에 이 후보가 적은 글은 '노무현 전 대통령께서 열어주신 길을 따라 끝까지 갈 것'이었는데요.

권양숙 여사와의 비공개 면담도 가집니다.

이재명 후보에 당면한 최대 현안은 '원팀 선대위' 구성입니다.

이재명 후보와 이낙연 전 대표는 이틀 전 전화 통화로 정권 재창출을 위해 서로 협의하면 좋겠다는 의견을 교환했는데요.

문재인 대통령과의 회동 일정도 조율 중인데, 현재로선 이 전 대표와의 만남 이후로 이뤄질 것이란 관측이 많습니다.

침묵 속에 있던 이낙연 전 대표는 오늘 SNS에 윤석열 후보의 '전두환 옹호 망발'을 지적하며, "윤석열 후보가 이미 대선주자의 자격을 잃었다"는 글을 써 눈길을 끌었는데요.

민주당 내에서도 "나라 망칠 불량 후보를 언제까지 지켜봐야 하는 것이냐" 등의 비판이 이어졌습니다.

[앵커]

4명의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들은 약 1시간 뒤인 5시 반부터 2차 맞수토론을 치르죠.

토론을 앞두고 '사과 사진' 논란이 빚어졌다면서요?

[기자]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들 사이에선 때아닌 '사과 사진' 공방이 빚어졌습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전두환 옹호 발언'에 대해 "송구하다"고 밝힌 어젯밤, 개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을 SNS에 올려 논란을 빚어진 건데요.

나무에 끈으로 사과를 달아놓은 사진과 반려견 '토리'에게 사과를 주는 모습이 담긴 사진 등인데 현재는 삭제된 상태입니다.

윤 후보는 앞서 사과가 등장하는 돌잡이 사진도 올린 바 있는데, '사과 사진'이 연일 SNS에 게재되자 정치권에서는 이런저런 해석을 낳으며 비판의 목소리가 불거졌습니다.

유승민 캠프는 '사과는 개나 주라는 윤 후보, 국민 조롱을 멈추라'고 일갈했고, 홍준표 캠프도 "가뜩이나 엎드려 절받은 국민의 뒤통수를 쳤다"고 논평했습니다.

원희룡 캠프도 "진실한 반성이 없다. 돌이킬 수 없는 후폭풍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이준석 대표는 직접 윤 후보를 거론하진 않았지만, SNS에 "상식을 초월" "착잡하다"는 글을 올렸습니다.

논란이 커지자 윤석열 캠프는 "실무자가 가볍게 생각해 사진을 게재했다"며 앞으론 신중을 기하겠다고 사태 수습에 나섰고
문제의 사진이 게재됐던 반려동물 전용 SNS 계정 자체도 폐쇄했습니다.

한편, 국민의힘은 검찰이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을 기소하면서 배임 혐의를 제외한 것을 강하게 문제 삼으며 이재명 후보를 향한 공세에 고삐를 쥐었습니다.

"이재명 일병구하기", "날치기 공작기소"라고 쏘아붙이며 대검찰청으로 달려가 "이재명 사설 로펌으로 나선 것"이라고 비판했는데요.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들은 잠시 후 5시 반 2차 맞수토론이 있습니다.

대진표는 윤석열 대 유승민, 홍준표 대 원희룡 후보인데요. 이 토론회는 연합뉴스TV가 생중계합니다.

국민의힘은 현재 대선후보를 선출하는 본경선 여론조사 문항을 '양자 가상대결'로 할지 '4지 선다형'으로 할지를 놓고 신경전이 가열되고 있는 상황이라 토론회는 더 치열할 전망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jangb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